2019년11월1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복부 내장비만 사람 혈압 촉진 위험"
서울대병원·국립암센터 연구팀, 건강검진 수진자 1417명 분석
[ 2019년 04월 19일 15시 30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미세먼지가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의 고혈압 위험을 더 촉진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학교병원 박진호·국립암센터 김현진 연구팀은 복부비만 수준에 따른 대기오염과 고혈압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복부 CT 검사를 한 성인 남성 1417명의 내장 및 피하 복부지방 단면적을 측정했다. 또한 수진자들의 거주지와 가까운 에어코리아 측정소의 미세먼지 농도도 함께 조사했다.
 
그 결과, 일반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약 10μg/증가하면 수축기 140mmHg 또는 이완기 90mmHg 이상인 고혈압 가능성이 약 1.3배 증가했다.
 
그러나 단면적 200를 초과하는 복부 내장지방을 가진 사람은 약 1.7배 더 늘어났다. 100이하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고혈압 증가영향은 없었다.
 
김현진 박사는 미세먼지 노출과 내장지방 세포가 결합되어 염증 반응과 산화 스트레스가 더욱 더 활성화되면 결국 고혈압 위험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복부 내장지방이 많은 성인이 미세먼지 농도에 노출되면 고혈압 위험이 훨씬 크다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박진호 교수는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은 그 자체로 각종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크다미세먼지 노출은 해당 질환을 발병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초미세먼지, 심방세동 발생 위험 높인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
최재구 한강수병원 대표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