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복부 내장비만 사람 혈압 촉진 위험"
서울대병원·국립암센터 연구팀, 건강검진 수진자 1417명 분석
[ 2019년 04월 19일 15시 30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미세먼지가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의 고혈압 위험을 더 촉진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학교병원 박진호·국립암센터 김현진 연구팀은 복부비만 수준에 따른 대기오염과 고혈압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복부 CT 검사를 한 성인 남성 1417명의 내장 및 피하 복부지방 단면적을 측정했다. 또한 수진자들의 거주지와 가까운 에어코리아 측정소의 미세먼지 농도도 함께 조사했다.
 
그 결과, 일반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약 10μg/증가하면 수축기 140mmHg 또는 이완기 90mmHg 이상인 고혈압 가능성이 약 1.3배 증가했다.
 
그러나 단면적 200를 초과하는 복부 내장지방을 가진 사람은 약 1.7배 더 늘어났다. 100이하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고혈압 증가영향은 없었다.
 
김현진 박사는 미세먼지 노출과 내장지방 세포가 결합되어 염증 반응과 산화 스트레스가 더욱 더 활성화되면 결국 고혈압 위험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복부 내장지방이 많은 성인이 미세먼지 농도에 노출되면 고혈압 위험이 훨씬 크다는 것을 처음으로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박진호 교수는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은 그 자체로 각종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크다미세먼지 노출은 해당 질환을 발병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초미세먼지, 심방세동 발생 위험 높인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이태식 대한약사회 감사 모친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