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침식사 안하는 사람, 심뇌혈관질환 사망률 높아"
美 연구팀 "아침식사 전혀 안하는 그룹, 사망률 87% 높아"
[ 2019년 04월 23일 13시 25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아침 식사를 전혀 하지 않는 사람은 심뇌혈관질환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대학 보건대학원의 바오 웨이 역학 교수 연구팀이 성인 6천550명(40~75세)을 대상으로 1988년부터 2011년까지 18.8년에 걸쳐 진행된 전국 건강·영양조사연구(NHNES: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tudy)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CNN뉴스 인터넷판이 22일 보도했다.


아침 식사에 관한 조사는 1988~1994년 사이에 이루어졌고, 1994년~2011년 사이에는 이들의 사망률에 관한 조사만 진행됐다.
 

전체의 5.1%는 아침 식사를 전혀 먹지 않았고 10.9%는 거의 먹지 않았다. 25%는 며칠에 한 번씩, 59%는 매일 아침 식사를 했다.
 

분석 결과는 아침 식사를 한 번도 한 일이 없는 그룹이 매일 아침 식사를 한 그룹에 비해 심장병,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8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연령, 성별, 인종, 사회경제적 형편, 식습관, 생활습관, 체중, 기저질환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그러나 일정 시점부터 대상자를 추적 관찰하는 전향적 연구(prospective study) 결과일 뿐 아침 식사를 하지 않은 것이 이러한 결과를 가져왔다고는 할 수 없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다만 미흡한 점이 있다면 1994년 이후에는 참가자의 아침 식사 패턴이 달라졌는지를 조사하지 않은 것이라고 연구팀은 시인했다.
 

아침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이 실제로 기대수명을 단축하는 것인지 그렇다면 왜인지를 규명하려면 앞으로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당장은 아침 식사는 혈당과 혈압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과 아침을 거르면 건강에 좋지 않은 간식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병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신호(4월 22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