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日연구팀, 바이오 3D프린터로 인공혈관 만든다
사가大 연구팀 임상연구 신청, 투석환자에 이식 계획
[ 2019년 04월 23일 16시 54분 ]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세포로 입체적인 인체 조직을 만드는 바이오 3D(3차원) 프린터를 활용해 인공혈관을 제작한 뒤 투석 환자에게 이식하는 임상연구가 일본에서 이뤄진다.


2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나카야마 고이치(中山功一) 사가대(佐賀大) 교수(장기재생의공학) 연구팀은 바이오 3D 프린터로 만든 생체 조직의 이식에 관한 임상시험을 하겠다고 국가공인심사위원회에 신청했다.
 

이 신청이 심사를 통과하면 이르면 올여름에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임상연구가 시작된다.

요미우리는 현재의 재생 의료는 개별 세포나 시트 모양의 조직을 이식하는 수준이지만 바이오 3D 프린터를 사용하면 한층 복잡하고 입체적인 조직이나 장기를 만들 수 있어 재생의료 발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임상연구에는 나카야마 교수와 의료 벤처기업인 '사이휴즈' 등이 개발한 바이오 3D 프린터를 사용한다.


먼저 환자 자신의 피부 세포를 배양해 프린팅 재료로 쓸 약 1만개의 세포가 뭉친 덩어리를 만든다.


이어 혈관의 3차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침봉(針峰)처럼 늘어놓은 길쭉한 바늘에 이들 세포 덩어리를 찔러서 쌓는다.
 

며칠이 지나면 세포끼리 들러붙고, 바늘을 빼면 약 5㎝, 직경 6㎜ 크기의 인공혈관이 생성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투석환자들은 체내의 피를 투석기로 거를 때 '션트'(Shunt)를 사용하는데, 이를 장기간 쓰면 내부가 막혀 혈류가 나빠진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 부위를 인공혈관으로 바꾸어 혈류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약 6개월의 임상연구를 통해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나카야마 교수는 환자의 세포로 만든 인공혈관은 거부 반응이 없는 데다가 션트에 비해 감염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작다며 주삿바늘을 찔러 생기는 상처도 스스로 복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사가(佐賀)대 연구팀이 추진 중인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한 인공혈관 제작 및 이식 흐름도. [요미우리신문 지면 촬영]
(도쿄=연합뉴스) 일본 사가(佐賀)대 연구팀이 추진 중인 '바이오 3D 프린터'를 이용한 인공혈관 제작 및 이식 흐름도. [요미우리신문 지면 촬영]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arksj@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