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뇌파 신호 이용 음성 합성, 환자-의사 소통 활용 기대"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 연구진, 네이처 발표
[ 2019년 04월 25일 09시 22분 ]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사람의 뇌파를 바탕으로 음성을 합성하는 기술이 나왔다. 기술이 상용화되면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환자의 생각을 어느 정도 파악해, 이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연구진은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rain-Computer Interface·BCI)를 이용한 의사소통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24일 자에 실렸다.
 

지금껏 학계에는 BCI를 활용한 의사소통 보조 기술이 여럿 보고됐다. 눈동자나 얼굴 근육 신호를 이용해 사람의 의도를 문자로 표현하는 장치가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런 방법으로는 단어를 1분에 최대 10개까지 나타낼 수 있다. 1분에 100∼150개의 단어를 쏟아내는 말에 비하면, 의사를 표현하는 데 제한을 받는 셈이다.
 

이에 연구진은 말을 기반으로 한 의사소통 장치를 구현해 냈다. 연구는 뇌전증을 치료하기 위해 뇌에 전극을 부착한 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진은 전극을 통해, 말을 할 때 움직이는 조음(調音) 기관의 뇌파를 읽어냈다. 조음 기관에는 입술과 혀, 턱관절 등이 속한다.

 

이어 뇌파 신호를 바탕으로 조음 기관의 운동을 추정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개발했다. 이 인공지능을 이용하면 조음 기관의 운동을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도 음성을 합성할 수 있었다. 정확도는 47∼69% 정도였다.
 

연구를 진행한 에드워드 창 교수는 "뇌파 신호를 바탕으로 완전한 문장을 합성해 냈다"며 "환자를 위한 임상 장치 개념을 증명한 셈"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연구진은 뇌파 인식 전극을 보다 촘촘하게 배열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발전시키는 등의 추가 연구를 진행해 장치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이 뇌 활동 기록에 쓰는 전극을 들고 있다. [UCSF 제공]
연구진이 뇌 활동 기록에 쓰는 전극을 들고 있다. [UCSF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u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