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욕창’도 건강 불평등 확연···저소득 고령자 '취약'
보라매병원 박지웅 교수팀, 유병률 패턴 분석결과 발표
[ 2019년 04월 26일 15시 03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와상환자에서 주로 발생하는 욕창도 경제력에 의해 발병률이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은다.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성형외과 박지웅 교수, 공공의학과 이진용 교수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표본자료를 분석해 욕창 발병률 분포도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국내 욕창 유병률의 패턴을 조사하기 위해 입원과 사회인구학적 특성(나이, 건강보험타입, 의료기관 지역·규모)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욕창환자의 90% 이상이 65세 이상으로 고령에서 대부분 발생했다. 특히 의료급여 수급자에서의 발병률이 1.46배 높았다.
 
즉 고령이고 저소득층 및 만성질환자에서 욕창이 많이 발생한다는 얘기다.
 
2015년 기준 건강보험 유형 및 지역에 따른 욕창환자 수를 보면 국민건강보험 가입자의 46.9%가 광역시 지역의 의료기관에 입원했는데, 이는 44.4%의 의료급여 수급자보다 높았다.
 
또한 의료급여 수급자는 12%만이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한 반면 국민건강보험 가입자는 21.3%로 높게 나타났다.
 
종합병원과 병원의 경우 국민건강보험 가입자는 각각 30.9%41.8%로 의료급여 수급자의 32.1%50%보다 낮았다.
 
이는 욕창이 의료취약계층에서 많이 발생하며 건강 불평등 격차가 크다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성형외과 박지웅 교수는 이 연구는 최초로 국내 인구의 욕창 유병률의 패턴을 밝혀낸 것에 의미가 있다욕창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