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스트라 파슬로덱스, 출시 11년 '건보 급여' 적용
진행성·전이성 유방암 치료에서 1차 이상 단독요법 인정
[ 2019년 04월 26일 18시 5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국내에선 유일하게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분해제(SERD)로 지난 2007년 허가를 획득한 유방암치료제 파슬로덱스(풀베스트란트)가 11년여 만에 급여화 됐다.
 

이로써 아스트라제네카는 놀바덱스(타목시펜), 아리미덱스(아나스트로졸), 졸라덱스(고세렐린) 등 탄탄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유방암 치료 분야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하게 됐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26일부터 파슬로덱스가 건강보험 급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대상은 호르몬 수용체 양성 및 HER2 음성인 폐경기 이후 여성의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 치료에서 1차 이상 단독요법 사용시 인정된다.


파슬로덱스는 국내 출시 후 1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고용량 요법의 우수성을 확인한 ‘CONFIRM’, 1차 치료제로서의 가치를 입증한 ‘FIRST’ 및 ‘FALCON’ 임상연구 등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약물 프로파일과 가치를 높여 왔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항암제 사업부 김수연 상무는 “이번 급여 등재를 통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파슬로덱스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환자 치료와 삶의 질을 고려, 우수한 약제의 접근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방암 ‘파슬로덱스’, 조건부 비급여 결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
정세우 前 렛츠메디정소아과 원장·정세중 서울 마음사랑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모친상
김영모 여의도성모병원 정보보호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