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스트라 파슬로덱스, 출시 11년 '건보 급여' 적용
진행성·전이성 유방암 치료에서 1차 이상 단독요법 인정
[ 2019년 04월 26일 18시 5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국내에선 유일하게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분해제(SERD)로 지난 2007년 허가를 획득한 유방암치료제 파슬로덱스(풀베스트란트)가 11년여 만에 급여화 됐다.
 

이로써 아스트라제네카는 놀바덱스(타목시펜), 아리미덱스(아나스트로졸), 졸라덱스(고세렐린) 등 탄탄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유방암 치료 분야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하게 됐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26일부터 파슬로덱스가 건강보험 급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대상은 호르몬 수용체 양성 및 HER2 음성인 폐경기 이후 여성의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 치료에서 1차 이상 단독요법 사용시 인정된다.


파슬로덱스는 국내 출시 후 1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고용량 요법의 우수성을 확인한 ‘CONFIRM’, 1차 치료제로서의 가치를 입증한 ‘FIRST’ 및 ‘FALCON’ 임상연구 등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약물 프로파일과 가치를 높여 왔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항암제 사업부 김수연 상무는 “이번 급여 등재를 통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파슬로덱스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환자 치료와 삶의 질을 고려, 우수한 약제의 접근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방암 ‘파슬로덱스’, 조건부 비급여 결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