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대 폐지·기존 한의사 면허자 전제 '의학교육일원화'
의협, 양한방 의료일원화 기조 유지···대의원회, 한방정책 집행부 위임
[ 2019년 04월 28일 17시 43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의료계와 한의계의 의료일원화 논의가 다시금 도마에 올랐다.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은 28일 열린 의협 정총에서 “의료일원화 논의 중단이 대의원회 수임사항”이라며 “총회 후 정부가 의료일원화를 요구해 올 것으로 보인다. 대의원들 의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중단된 의료계와 한의계의 의료일원화 논의를 곧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의협은 ▲한의대 폐지 ▲기존 한의사 면허자 유지 등을 전제로 한 의학교육일원화라는 방침을 정해두고 있지만 대의원회 수임사항에 따라 의료일원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김교웅 위원장은 “정부가 협의체를 구성에 의협 참여를 바랄 것이다. 의협 입장은 한의대 폐지와 함께 기존 면허자는 그대로 간다는 것”이라며 “협의체가 구성되면 어떻게 해야 할지 의견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장성구 대한의학회장은 “한특위와 이야기를 했을 때 가장 큰 걸림돌은 한방과 대화를 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의료일원화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지만 의료계가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의협이 제대로 대응할 수 있도록 족쇄를 풀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한특위 요청에 대의원들은 동감하면서도 의료일원화 참여에 대한 별도 의결은 하지 않았다. 다만, 한방정책에 대해서는 집행부에 위임해 추진하기로 했다.


집행부 일임 동의안을 발의한 윤용선 서울 대의원은 “대의원회가 집행부에 의료일원화에 대해 논의하지 말라고 한 게 맞지만 이는 대(對) 한방 정책을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료일원화에 참여를 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의협 집행부에 대(對) 한방 정책을 일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의료일원화 논의 불참에 대한 대의원회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지부, 醫·韓 교육일원화 본격화···의료계 반발
“醫-韓 일원화, 한의대 폐지 포함 교육일원화가 답(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