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조무사에게 물사마귀 제거시술 맡긴 의사 '무죄'
1심 이어 2심 재판부도 "진료보조 행위로 수행 가능 업무 포함돼"
[ 2019년 05월 07일 14시 43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간호조무사에게 연속종(물사마귀) 제거시술을 맡긴 의사가 의료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의사는 비의료인인 간호조무사에게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진료 보조행위를 지시하거나 위임할 수 있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이다.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재판장 노현미)는 간호조무사에게 물사마귀 시술을 맡겨 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의사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마찬가지로 무죄 판결을 내렸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016년 6월 A씨는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 증상을 보이는 만 3세 환아를 처음 진료했다. 이어 9월 다시 병원을 찾은 환아에 A씨는 전염성 연속성을 진단했다.
 

환아 상태와 증상을 살핀 A씨는 큐렛을 사용한 단순 제거 시술만으로도 진환을 치료할 수 있다고 판단했고 간호조무사 B씨에게 시술을 지시했다.
 

이에 검찰은 B씨 시술이 의료법에 저촉되는 무면허 의료행위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A씨를 기소했다.
 

현행 의료법 제27조 1항은 의료행위를 ‘의학적 전문지식에 바탕한 질병 치료행위 내지 의료인이 행하지 않으면 보건위생상 위해가 생길 우려가 있는 것’으로 규정한다.
 

그러나 법원은 해당 시술의 경우 보건복지부령이 정하는 ‘간호조무사가 진료보조 행위로서 수행 가능한 업무 영역’에 포함된다고 봤다.
 

의료법 제80조 2항은 간호조무사가 진료 보조행위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되, 이에 따른 구체적인 업무 범위와 한계에 대해 필요한 사항은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큐렛을 이용한 물사마귀 제거는 의사의 재량적 판단이나 전문적 기술을 요하지 않는 단순한 시술로 적절한 지도하에 간호조무사에게 이를 위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재판부는 “B씨는 시술 시행 시점까지 약 1년 4개월 간 피고인 병원에서 근무하며 전염성 연속종 제거 시술을 참관하거나 시술 방법을 지도받는 등 소정의 교육을 받았고 이후 직접 시술을 진행하기도 했다”며 “이는 의사인 피고인의 일반적 지도‧감독 하에 진료보조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있어 의료번 위반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항도 의료행위" 간호조무사 시킨 한의사 벌금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