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수사에 계약금 반환···코오롱, 총체적 난국
서울중앙지검, 형사 2부 사건 배당···인보사 파문 거센 후폭풍
[ 2019년 05월 08일 12시 28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인보사 사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기술수출 계약 체결 시 받았던 계약금도 반환해야 할 상황에 처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지난달 30일 약사법 위반과 직무유기 혐의로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각각 고발한 사건을 최근 형사 2부에 배당하고 사건 검토에 착수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당초 식약처에서 허가 받은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태아신장유래세포로 제조됐다는 사실을 알고도 인보사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보사 위탁생산을 맡은 미국 론자가 2017년 자체 검사를 실시한 뒤 ‘인보사 성분이 신장세포’라는 결과를 코오롱티슈진 측에 전달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신장세포 성분이 들어간 인보사는 2017년 7월 식약처로부터 허가 승인을 받은 후 3777개가 제조돼 전국 병의원 441곳에 납품됐다.

1회 400만~700만원을 들여 시술을 받은 피해자들에게서 위암종과 갑상샘종 등 102건의 이상반응이 보고 되고 있다는 게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이 연골세포 품목 허가 신청을 하게 된 경위와 임상단계에서 인보사 성분을 고의로 바꿨는지 등에 관해 수사를 벌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코오롱생명과학은 FDA가 인보사에 대한 미국 임상 3상 중단을 공식화하면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파트너사인 먼디파마에 계약금 150억원을 반환하게 됐다.

먼디파마는 지난해 코오롱생명과학과 6677억원 규모(계약금 300억원 포함)의 인보사 기술이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러나 코오롱생명과학과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 수령 계약금에 대한 질권설정에 따른 본문정정' 공시를 냈다. 코오롱은 먼디파마를 질권자로 하는 예금질권을 설정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판매중지 결정으로 향후 생길 수 있는 계약금 반환 상황을 위한 담보제공 조치"라며 "질권설정 기간은 한국 식약처가 판매재개를 승인하고 FDA가 임상 3상 진행을 결정할 때까지"라고 설명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오롱티슈진·코오롱생명과학 주가 '급락'···신뢰 '추락'
식약처 "인보사 고강도 조사" FDA "임상 3상 중지" 통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