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학병원에 환자 보내면 경고장 받는 중소병원
의뢰·회송 활성화 역설, "빅 5병원 눈치 봐야 하는 처지예요"
[ 2019년 05월 09일 06시 55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정부가 대형병원 환자 쏠림현상 해소를 위해 의뢰회송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일선 중소병원들은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의학적 판단이나 환자 요구에 의해 발급한 진료의뢰서가 역으로 대형병원들 심기를 건드리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따른 고충이다.
 
현재 환자 의뢰회송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의료기관은 상급종합병원 42곳과 종합병원 61, 병·의원 16713곳 등이다. 의뢰수가는 14140, 회송수가는 43730원으로 책정돼 있다.
 
표면적으로는 의료전달체계에 입각해 의뢰회송이 이뤄지는 구조이지만 내면을 들여다 보면 환자 의뢰는 종합병원과 병·의원들이 곤혹스러움을 호소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의뢰 대상기관 대부분이 서울 소재 대형병원에 집중되면서 무턱대고 진료의뢰를 했다가 봉변(?)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한 중소병원의 경우 최근 빅5 병원 중 한 곳으로부터 공문을 받았다. 사전에 아무런 협의 없이 무작정 환자를 보내면 곤란하다는 내용이었다.
 
해당 중소병원 원장은 형식은 협조 공문이었지만 내용은 경고장이었다상당히 불쾌했지만 힘 없는 중소병원 입장에서는 하소연 할 곳도 없다고 푸념했다.
 
또 다른 중소병원 역시 유사한 내용의 공문을 수령했다. 환자가 진료의뢰서를 갖고 응급실에 불쑥 내원해 진료에 차질이 빚었다는 항의성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중소병원 원장은 환자가 갑작스레 응급실로 찾아갈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진료의뢰서를 써 주면서 대형병원 접수 방법까지 안내해야 하는 것이냐고 불만 아닌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소위 빅5 병원들의 경우 환자들이 넘쳐나다 보니 2차 의료기관에서의 환자 의뢰를 결코 달가워하지 않는다“우리는 큰 곳의 눈치 보며 환자를 의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중소병원들의 이 같은 푸념은 괜한 소리가 아니다. 선택진료비 폐지, 상급병실료 급여화 등 상급종합병원 문턱이 낮아지면서 대형병원 환자 쏠림은 더욱 가속화 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빅5 병원의 진료비는 201327455억원에서 2015년 처음으로 3조원을 넘었고, 201637000억원, 2017년에는 4조원을 돌파했다.
 
진료비 증가는 곧 환자수 증가를 의미한다. 실제 대형병원들은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 확대 이후 늘어나는 환자로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는 중이다.
 
5 병원 고위 관계자는 외래와 입원 모두 과포화 상태라며 환자 쏠림현상 완화에는 공감하지만 무분별한 환자 의뢰는 자칫 중증환자의 치료 기회를 박탈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공문 내용이 다소 거북할 수 있다는 점에는 공감하지만 진료의뢰서를 갖고 무턱대고 진료를 요구하는 문화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중소병원에 "MRI 촬영 협약" 제안 대학병원
"빅5병원 쏠림, 의료 불평등과 중소병원 인력난 초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