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도세브란스병원 1년 늦어진 2025년 오픈
인천시에 건립 로드맵 제출, 올해말까지 토지매매 계약 체결
[ 2019년 05월 09일 12시 2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지부진을 거듭하던 송도세브란스병원 착공부터 준공까지 로드맵이 나왔다. 이에 따라 사업은 오는 2021년 착공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전망이다.
 
9일 인천시·연세대학교 등에 따르면 최근 연세대는 2단계 송도 사업부지 토지매매 계약 체결시점으로부터 2년 내 병원 착공에 들어가고 6년 내 준공한다는 내용의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 로드맵’을 제출했다.
 
이는 지난해 3월 인천시-연세대가 체결한 2단계 사업 유효기간이 올해 말로 도래한 데에 따른 후속조처로, 병원건립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토지매매 계약이 연내에 체결돼야 한다. 당초 협약보다 1년 늦춰진 2021년 착공, 2025년 준공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연세대가 사업 로드맵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인천시도 페널티를 부과한다. 기존에 인천시 측이 연세대에 과도한 혜택을 준 것 아니냐는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바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연세대가 병원 건립 계획을 이행하지 않으면 페널티 조항에 따라 토지매매대금에 대한 지연손해금을 부과하고, 2단계 부지 환매 등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 사업은 지난 2005년 1단계 사업 협약 당시에 포함됐으나 현재까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이후 인천시-연세대는 지난해 3월 협약 체결 당시 송도국제도시에 500병상 이상 규모의 세브란스병원을 건립하고, 바이오 중심 과학 공원을 조성키로 합의했다.
 
이에 인천시는 1단계 사업 때 연세대에 캠퍼스 용지로 92만㎡ 땅을 조성원가에 공급했고, 2단계 사업에서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옆 송도 11공구 33만6천㎡ 땅을 조성원가(3.3㎡당 389만원)에 공급할 예정이다.
 
지난 2010년 송도에 1단계로 개교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는 현재 학부대학(신입생 전체), 약학대학, 언더우드국제대학, 공과대학 글로벌융합공학부, 글로벌인재학부 등 다양한 학사 단위의 학부생과 대학원생 5500여 명이 재학 중에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용인동백세브란스병원·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 '순항'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