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향서울, 1200명 전직원 성과급 100만원 지급
리모델링 공사 따른 직원들 피로감 누적 등 사기 진작 차원 12억 풀어
[ 2019년 05월 10일 04시 52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강만 넘으면 바로 보이는 서울성모병원, 조금 더 남쪽으로 가면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이 존재한다. 북쪽으로 내려가면 신촌세브란스병원도 있다. 그야말로 빅5병원에 포위된 곳은 바로 순천향대서울병원이다.


이들과 비교해 어려운 살림살이에도 불구하고 순천향대서울병원이 전 직원에게 성과급을 제공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9일 순천향대 서울병원과 병원계에 따르면, 순천향대서울병원(원장 서유성)은 1200여명 전체 직원(전공의, 계약직, 파견직 제외)에게 각 100만 원씩 총 12억원을 올 초 성과급으로 제공했다.
 

수년 간 이어진 리모델링 공사, 의료기관 인증 등으로 지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곳간’을 과감하게 연 것이다.


지난해 상급종합병원 심사에서도 아쉽게 탈락, 사기 진작도 필요한 상황이었다. 상급종합병원 평가에서 순천향대서울병원의 의료의 질은 전국 13위에 달했다. 하지만 전공의 수 등이 부족해 눈물을 삼켜야 했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서유성 원장 취임 후 매년 꾸준히 성장했다. 지난해 성장률은 7% 정도 였고 올해 목표도 비슷하다. 리모델링 공사로 인해 병상이 줄었지만 신포괄수가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로 부족분을 충당할 수 있었다.


서울병원 한 관계자는 “수년간 진행된 리모델링 공사에 많은 비용이 투입, 살림살이가 빠듯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열심히 일해 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성과급이 제공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2년 5월~2017년 5월까지 5년간 투입된 리모델링 비용만 500억원에 달했다.


병원 한 직원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줘 깜짝 놀랐다. 모든 직원들이 스스로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다”며 서유성 원장의 병원 운영 스타일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순천향대서울병원 서유성 원장의 임기는 금년 12월 31일까지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포괄수가제 순천향서울 "환자부담 25% ↓ 수익 8%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