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같은 흉부외과 의사인데 협상 잘해봅시다"
의협 이필수-공단 강청희 단장, 10일 내년도 수가협상 상견례
[ 2019년 05월 10일 18시 56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2020년 수가협상 참석여부를 두고 고민이 많았던 대한의사협회였지만 국민건강보험공단 실무진 첫 만남에서는 원만한 협상을 하자는 제안이 오갔다.
 

10일 이필수 의협 수가협상단장(전라남도의사회장)은 건보공단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열린 내년도 수가협상 상견례에 참석해 강청희 공단 수가협상단장(급여상임이사)을 향해 “같은 흉부외과 의사인데 잘해보자”고 말했다.


이 단장은 “강청희 공단 이사는 의협에서도 좋은 일을 많이 했다. 여기서 보니 정말 반갑고 신뢰감이 많이 간다. 상견례인 만큼 특별한 얘기는 않겠지만 작년에 결렬됐다. 올해는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합시다”라고 언급했다.
 

보장성 강화에 따라 일차의료가 더 어려워진 상황임을 강조하며 수가인상에 대한 의미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얘기를 하지 않았다.


건보공단 측도 원만한 협상을 위해 노력하자는 발언을 이어갔다.


강청희 단장은 “올해는 전국민건강보험 30주년과 문케어 2주년 맞는 뜻깊은 해다. 그간 공급자 헌신적 노력에 감사드린다. 금년 수가협상 원만한 합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입자-공급자간 간극을 줄이기 위해 기준점 찾는 역할은 보험자인 건보공단이 해야할 일이다. 투명한 협상을 통해 합의에 도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건보공단은 이미 작년 9월부터 4차례 개최된 제도발전협의체를 통해 환산지수 연구용역 방식을 공개했고 지표산출 관련 기초자료를 제공해오고 있다.


강 단장은 “충분한 근거와 정확한 데이터 바탕으로 협상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은 매번 기울어진 운동장서 수가협상
건보재정 적자 전환? "흑자 때는 제대로 했나”
수가협상 추가소요재정(밴딩) 공개 빨라질지 ‘관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이태식 대한약사회 감사 모친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