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커뮤니티케어서 간호사 역할→'일차의료 중개자'
한만호 간협 전문위원 "진료 관련 간호·처치 아닌 '케어코디네이터' 역할 수행"
[ 2019년 05월 12일 10시 11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커뮤니티케어 제도 내에서 간호사 역할은 일차의료를 강화하고 국민들의 적절한 의료서비스 이용을 돕는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한만호 대한간호협회 정책전문위원은 최근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보건의료 컨소시엄’에서 커뮤니티케어 내 간호사 역할과 이를 위한 제도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한만호 위원은 "앞으로의 간호사 역할은 일차의료 중개자"라며 "이를 알리는 것이 이번 컨소시엄 참여 목적"이라고 밝혔다.
 
기존 진료와 관련된 간호, 처치와는 별개로 ‘케어코디네이터’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현장 노인들에게 보건예방 및 교육상담을 제공해 일차의료기관에서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연결시켜주는 것이다.
 
간호사들이 감당할 수 있는 업무만 책임지고 나머지는 의원급 의료기관에 연계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의사 역할을 침해하지도 않는다.
 
결과적으로 질병 조기 발견과 악화 방지로 인한 국민 삶의 질을 제고, 환자들 대형병원 쏠림 완화 및 일차의료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
 
한만호 위원은 또 방문간호지시서 마련에서 건강보험 및 장기요양보험 데이터를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고령자 대상의 획일적인 건강검진 대신 공단 건강보험 급여기록을 활용해 방문간호 대상자를 선정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이 더 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노인장기요양병원 자료는 의사가 판단한 데이터로 신뢰도가 높으며, 커뮤니티케어의 주요 대상이 만성질환인 만큼 적합한 것으로 판단됐다.
 
그는 "장기요양보험 자료 중에는 인정신청 제출 의사소견서를 방문간호지시서로 대체 활용 수 있다. 인정신청자 대부분이 유질환자이기에 등급판정 제외자, 일반 재가서비스 이용자 등을 방문간호 대상으로 포함할 수 있다"고 밝혔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자택방문 간호지시서 작성 병·의원 '6만1250원' 지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