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디톡스-대웅제약, 균주출처 논란 종지부 찍나
美 ITC 행정법원 "균주 관련 서류정보 제출" 명령
[ 2019년 05월 13일 11시 50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메디톡스(대표 정현호)와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의 보톨리눔 톡신 균주 출처 논란이 조만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ITC 행정법원이 지난 8일(미국 현지 기준) 대웅제약 측에 나보타(수출명 주보)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기 때문이다.


만약 대웅제약이 패소할 경우 ‘토양에서 발견됐다’는 등 출처가 불분명한 보툴리눔 균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20여곳 국내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메디톡스는 이번 명령은 ITC의 증거개시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며 대웅제약 측에는 강제 제출 의무가 부여된다고 13일 밝혔다.


메디톡스의 ITC 제소를 담당하고 있는 미국 현지 법무법인 클리어리 가틀립 스틴 앤 해밀턴은 “ITC 행정판사는 보툴리눔 균주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겠다는 대웅제약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를 검증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관련 서류와 정보를 제공토록 명령한 것”이라고 의미를 전했다.


ITC는 일방당사자가 보유하고 있는 소송 관련 정보 및 자료를 상대방이 요구하면 제출하도록 의무를 부여하는 ‘증거개시 절차’를 두고 있기 때문에 관련 증거가 해당 기업의 기밀이더라도 은폐하는 것이 불가하다.
 

메디톡스는 지난 2월 미국 앨러간 사와 함께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의 불법행위에 대해 ITC에 제소했다. ITC는 내부 검토를 거쳐 지난 3월 1일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회사 전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국내에서도 동일 내용의 민사소송이 진행 중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과학적으로 공정하게 검증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 및 해외 전문가를 ITC에 제출했다”면서 “나보타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 방식으로 대웅제약의 불법 행위를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ITC가 결정한 균주에 대한 증거수집 절차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웅제약 역시 이번 기회에 제조방법뿐만 아니라 균주와 관련된 상대방의 모든 허위 주장을 입증하고 분쟁을 완전히 종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법원에서 진행 예정인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포자 감정을 통해 메디톡스 주장이 허위라는 것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진출 이어 유럽 상륙 임박
美 국제무역委, 대웅제약 조사 착수···주가 하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부, 세브란스의전 출신 서영완·전홍기→독립운동 유공자
복지부 박인석 보육정책관·질병관리본부 유천권 감염병분석센터장·김상희 인천공항검역소장
손해보험협회, 고대안암병원 저소득 중증환자 의료비 지원금 1억
동국제약 전세일 부사장 장남
경희대병원 이슬기·염지수 전공의, 해외 교류 대상자
신명하 베스티안 부산병원 부원장
송향주 세연가정의학과 원장 별세·김동구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아내상
김희경 아주대의대 교수·김은희 아름드리의원 원장 부친상
권오주 前 대한의학협회 대의원총회 부의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