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요양병원 행위별수가 처방 치매약→'일당정액제 산정' 논란
신경과·노인신경·치매학회-신경과의사회 "수용 불가" 강력 반발
[ 2019년 05월 13일 18시 0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요양병원에서의 치매약제 사용이 일당정액제에 포함되자 치매 관련 학회와 의사회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요양병원 건강보험 수가체계 개편 방안을 의결했다.
 

이번에 의결된 개편안에 따르면, 그동안 요양병원에서 행위별수가로 처방되고 있던 치매약제가 일당정액제에 포함된다.
 

이에 대한신경과학회와 대한신경과의사회, 대한치매학회, 대한노인신경의학회는 13일 성명을 통해 “요양병원의 최소한적 의료 기능을 상실시키고 치매환자와 보건의료체계에 심각한 위해(危害)를 가져올 것”이라며 “요양병원 운영의 문제가 아닌 의료적 관점에서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당정액수가로 치매약제가 평균 가격에도 못 미치게 산정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2018년 연간 의약품 주성분별 가중평균가격은 1292원에서 2106원인데, 일당정액제에 포함된 877~1015원은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중등도·중증 치매환자는 병용 필요성까지 있어 개별 성분의 급여 대상 환자군 조건을 충족했을 때 두 개 성분까지 요양급여 인정이 되는데, 포괄수가제에 포함된 금액은 병용 투여 시 투약 비용과 비교해도 3분의 1도 안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요양병원 수가체계 개편이 환자의 적극적인 진료와 입원을 보장하기 위해 제안됐다고 하지만 오히려 적절한 약물 치료가 어렵게 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는 국가치매책임제를 표방하는 정부의 정책에도 역행하는 일”이라며 “요양병원의 현재 일당정액수가는 급성기병원 입원료의 67%에 불과할 수준으로 적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에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가 진정으로 치매국가책임제에 부응하는 요양병원의 새로운 역할 정립을 원한다면 치매약제를 정액수가제에 포함시키는 수가 개편안을 즉각 철회하라”며 “요양병원 수가제도 개편으로 국민에게 피해가 전가되지 않도록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요양병원 수가 '천지개벽'···장기입원 '패널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