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물리치료사법, 입법·행정낭비 및 의료법 근간 위협”
대한재활의학회, 반대 입장 성명서 발표
[ 2019년 05월 13일 18시 0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재활의학회는 13일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물리치료사법’에 대해 입법·행정 낭비, 의료법 근간 위협 등의 이유를 들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재활의학회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물리치료사법 제정에 따른 불필요한 입법 및 행정 낭비가 예상되고, 면허제를 근간으로 하는 현행 의료법 및 의료기사법 체계를 뒤흔들 가능성이 있다”며 경계했다.
 
이와 함께 구체적인 법 조문을 열거하며 상위법 우선의 원칙과 기존 판례 및 관련 법률 체계 위배 등 혼란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재활의학회는 “의사의 ‘지도’하에 의료기사 업무를 수행토록 한 현행법 취지는 진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및 응급상황에 대한 대처를 위한 것”이라며 “물리치료사법에는 지도가 삭제돼 국민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물리치료사법 제3조에서 규정한 업무 범위를 의사·치과의사 또는 한의사 처방 하에 행하는 물리치료, 물리치료 대상자에 대한 교육·상담 및 건강증진을 위한 물리요법적 재활요양, 물리치료 관련 각종 검사와 기기·약품의 사용·관리 및 평가 등에 대해 꼬집은 것이다.
 
또 ‘건강증진을 위한 물리요법적 재활요양’이 업무 내용에 포함된 것에 대해 “기존 의료기사 등 관한 법률에는 규정되지 않은 것”이라며 “이는 ‘물리치료사가 의사를 배제하고 독자적으로 환자를 치료·검사해도 될 만큼 국민 건강에 대한 위험성이 적은 것이 아니다’라고 결정한 헌법재판소 판결과 정면으로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해당 법안에서 ‘건강증진을 위한 물리요법적 재활요양’에 대한 비용 추계가 돼 있지 않아 건강보험 재정을 악화시키거나 추가 재활요양비를 발생시킬 수 있다”며 “국민경제에 부담을 안길 가능성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조산법안 단독 ‘스타트’···물리치료사법 ‘가시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