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스피린 장기 복용, 드물지만 뇌출혈 위험↑"
[ 2019년 05월 14일 13시 0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심장병이나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이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복용하지 않는 사람보다 뇌출혈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만 창궁(長庚)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리멍 박사 연구팀이 심장병 또는 뇌졸중 병력이 없는 13만여 명(42~74세)이 대상이 된 13건의 임상시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75~100mg) 아스피린을 복용한 사람은 뇌출혈 발생률이 0.63%, 복용하지 않은 사람은 0.46%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아스피린을 복용한 사람이 복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출혈이 1천명당 2명 더 발생하는 것으로 절대적인 위험은 매우 낮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러나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는 뇌출혈 발생률이 37% 높은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중에서도 아시아인 또는 체질량지수(BMI: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가 25 이하인 사람이 뇌출혈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피린은 항혈소판제로 출혈이 발생했을 때 혈액을 응고시키는 혈소판 기능을 억제하기 때문에 내출혈 위험이 따른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뇌 이외의 다른 부위의 내출혈 위험은 살펴보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 어센션 헬스케어(Ascension Healthcare)의 심장병 전문의 새뮤얼 원 박사는 아스피린에 의한 내출혈은 위장관에서 흔히 발생하지만, 뇌에서 발생하는 뇌내출혈이 가장 위험하다고 말했다.
 

"혈소판이 동맥 내막에 달라붙어 혈전을 촉진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아스피린이 권장되고 있지만, 뇌출혈의 위험이 있다면 득에 비해 실이 너무 크다"고 그는 지적했다.
 

미국 심장학회(AHA)와 심장병학회(ACC)는 지난 3월 아스피린 처방지침을 바꿔 심장병이 있거나 심장병 위험이 큰 노인들에게는 아스피린을 예방용으로 처방하지 말도록 했다.
 

이 새로운 지침 작성에 참여한 존스 홉킨스대학의 심장병 전문의 로저 블루먼털 박사는 심혈관질환이 없는 사람의 경우 아스피린 처방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면서 그보다는 생활습관을 바꾸고 혈압과 혈중 콜레스테롤을 관리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5월 13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