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생아 낙상 사고' 은폐 분당차병원 의사 2명 구속
검찰, 이달 14일 기소···"과실 숨기려 증거인멸 등 혐의"
[ 2019년 05월 15일 10시 20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신생아 낙상 사고를 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분당차병원 의사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정영학)는 14일 분당차여성병원 소속 의사 문모씨와 이모씨를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2016년에 해당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옮기다 떨어뜨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증거를 인멸하고 진단서를 허위 발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신생아는 두개골 골절로 사망했다. 하지만 문씨와 이씨는 병원 측 과실을 감추기 위해 사망진단서에 '병사'로 표기한 뒤 부검 없이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병원 측은 두개골 골절과 출혈 흔적이 담긴 신생아의 뇌 초음파 기록을 삭제하는 등 증거를 인멸해 조직적으로 사고를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7월 관련 첩보를 입수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4월12일 문씨와 이씨에 대해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법원은 지난달 18일 "주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어 경찰은 지난달 25일 문씨와 이씨를 증거인멸 등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병원 측은 "아이를 떨어뜨리는 사고가 일어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사인을 병사로 적은 이유는 분만 전 태반이 일찍 떨어지고 태아가 배설물을 흡입하는 등 위급한 상황이 벌어졌던 만큼 두개골 골절이 직접적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의료진 판단 하에 결정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분당차병원 낙상사고 은폐 의혹 의사 2명 윤리委 회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