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00병상 이상 병원 154곳, 2차 환자경험평가 실시
심평원, 이달 20일부터 25만명 대상 전화 설문조사
[ 2019년 05월 15일 11시 36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환자 중심 의료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하는 2차 환자경험평가 실시된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에 따르면 5월20일부터 6개월간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퇴원환자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입원환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확인하는 전화 설문조사를 시행한다.


2017년 진행된 1차 평가는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 95곳이었고 이번 2차 평가는 300병상 이상 154곳으로 늘어났다.


세부내용은 ▲의료진이 환자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어줬는지 ▲퇴원 후 치료계획 및 입원 중 회진시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았는지 ▲치료 결정과정에 참여 기회가 있었는지 등이다.
 

조사기간은 오는 5월20일부터 약 6개월이며 전문조사업체(한국리서치)가 심평원 위탁을 받아 전화 설문조사를 수행한다. 병상규모에 따라 목표 표본 수는 최소 150명으로 정해졌다.

평가 대상자의 전화번호는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을 통해 수집되며, 이 자료는 통계법 제33조(비밀의 보호)에 따라 비밀이 엄격히 보호된다.


김남희 평가운영실장은 “환자경험평가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의료 현장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다소 번거롭더라도 전화조사에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1차 대비 평가지표 개선될지 '촉각 '  


1차 평가 결과는 간호사 서비스 88.8점, 의사 서비스 82.3점, 투약 및 치료과정 82.3점, 병원환경84.1점, 환자권리보장 82.8점 등으로 조사됐다.


의료진이 환자를 대하는 태도는 높게 나타났으나, 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 정보제공 등 대인적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감안한 2차 평가의 관전 포인트는 1차 대비 개선된 지표가 나올지 여부다. 또 어느 병원이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할지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1차 평가에서 주목을 받았던 병원은 중앙대병원이었다. 예상과는 달리 빅5병원보다 높은 수준의 환자만족도를 결과를 얻었기 때문이다. 

중앙대병원은 ▲간호사 서비스 93.75점 ▲의사 서비스 89.90점 ▲투약 및 치료과정 90.14점 ▲병원환경 90.22점 ▲환자권리보장 88.42점 ▲ 전반적평가 91.06점으로 영역별 평가 대부분이 상위권에 올랐다.


즉, 병원 규모와 따라 만족도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2차 평가는 300병상으로 대상기관이 늘어난 만큼 중소 및 중견병원들의 강세가 있을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질평가·환자평가’에 쏟아진 싸늘한 비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