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브란스, 국내 최초 베체트병환자 '심장이식' 성공
윤영남·이승현 심장혈관외과 교수팀과 강석민·심지영·오재원 심장내과 교수팀
[ 2019년 05월 15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세브란스병원이 15일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분류되는 ‘베체트병(Behcet’s Disease)‘ 환자에 대한 심장이식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윤영남·이승현 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외과 교수팀과 강석민·심지영·오재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이날 “베체트병으로 인해 심장이식을 받은 남성이 4개월간의 회복단계를 마치고 최근 일상생활로 완전 복귀했다”고 말했다.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심장을 이식 받은 A씨는 지난해 1월 극심한 호흡곤란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과정에서 베체트병이 있음을 알게 됐다.

평소 입안이 자주 헐고 아팠으나, 바쁜 일상 탓으로 여겨 소홀히 여겼던 것이 질환을 키우는 원인이 됐다.
 
A씨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베체트병에 의한 염증이 대동맥과 대동맥판막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침범해 있었고, 대동맥 판막부존으로 인한 심한 호흡곤란과 폐부종, 대동맥박리증 등이 동반됐다.
 
A씨는 염증 손상 부위를 인공혈관으로 대체하는 수술을 받는 등 지난해 한 해 동안 세 차례의 인공판막 교체수술과 면역억제제 약물치료 등을 꾸준히 받았으나, 심장혈관을 침범한 염증이 워낙 넓어 호전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이에 의료진은 심장이식을 결정했는데 A씨는 앞선 수술로 장기 유착이 심했고, 작은 자극에도 출혈이 발생하는 상태였다.
 
윤영남 교수 등 의료진은 이식수술 이후 회복단계에서도 맞춤형 심장재활치료와 염증을 막고 면역거부 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약물치료에 집중했다.

또 심장 외 다른 신체부위의 배체트병 발현을 조기 진단하기 위해 류마티스 내과·안과 등과 협진도 진행했다.
 
윤 교수는 “베체트병 염증이 심장주변 주요혈관으로 침범했을 경우 생존율이 매우 낮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라며 “이런 상황에서도 국내 최초로 베체트병 환자에 대한 심장이식 시행으로 일상에 복귀시킨 것은 매우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