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년여성 건강에 '긍정적 가족 대화' 매우 중요
서울아산병원 김영식 교수팀, 부부 469쌍 분석···"주관적 건강 양호"
[ 2019년 05월 21일 23시 38분 ]

[데일리메디 김민수 기자] 본인 스스로가 건강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중년 여성은 가족 간 대화가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와 강서영 전문의(국제진료센터 임상전임강사) 연구팀은 평균 나이 57세인 부부 469쌍(938명)의 의사소통 정도와 주관적 건강상태, 건강관련 요인, 과거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건강상태는 기대수명이나 유병률과 같은 객관적 지표로 측정돼 왔다.

최근에는 의학적 진단 여부와 별개로 개인이 느끼는 신체적, 정신적 상태인 ‘주관적 건강’이 개인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중요한 기준으로도 제시되고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가족 의사소통이 활발한 여성 그룹의 경우 의사소통이 부족한 그룹에 비해 주관적 건강이 좋은 비율이 1.9배 높았다.

이는 50대 이상 중년 여성들 중 “내 건강이 좋지 않다”고 생각할 때 가족 간 대화가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진은 해석했다.

또 본인과 남편의 가족 의사소통 수준이 둘 다 높은 경우엔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여성의 주관적 건강이 좋은 비율이 2.3배 높았다.

다만 남성은 가족 의사소통 수준과 주관적 건강 사이에 연관성이 없었다.

주관적 건강상태는 본인 건강을 ▲매우 좋다 ▲좋다 ▲보통이다 ▲나쁘다 ▲매우 나쁘다 등 5점 척도로 평가한다.

이 평가 결과물은 응답자의 정신건강과 사회경제적 상태를 반영하며, 사망률을 예측하는 지표로 쓰이기도 한다.

예를 들어 본인이 만성질환 환자여도 일상생활을 원만하게 하고 있다면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할 수 있고, 반면에 특별히 아픈 곳이 없더라도 건강을 지나치게 염려하면 자신의 건강상태를 낮게 평가할 수 있다.

김영식 교수는 “가족 간 긍정적 의사소통이 활발한 경우 서로의 요구사항을 알아채고 문제를 풀어나가게끔 도와주지만, 가족 혹은 부부 간 의사소통이 부정적인 경우에는 알코올 사용장애, 우울증 등 정신사회적 질환을 야기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이 건강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가족 간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kms@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오래 같이 산 부부는 질병도 닮는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안의원→부안내과의원 김윤석 원장
인천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복지부 감사관 배금주·질병관리본부 생명의과학센터장 김성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사할린 영주귀국동포 성금 307만원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서울 강남구 의료관광협회 회장 취임
이강대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대한갑상선학회 회장 취임
권덕철 前 보건복지부 차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신임 원장 내정
이혜진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 수립 기여 보건복지부 장관상
황선우 산학연종합센터장, 서울대 의대 발전기금 1억5000만원
김영진 前 병원장, 화순전남대병원·전남의대 발전기금 2000만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2019 대한민국 고용친화 모범경영대상
서울성모병원 하정훈(내분비내과)·박성수(혈액내과)교수,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우수구연상
김진식 횡성성형외과 원장 빙부상
김용일 서울대 명예교수(前 가천의대·을지의대 총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