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3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료원 부활" 천명 김기택 의무부총장
[ 2019년 05월 27일 05시 20분 ]

[데일리메디 김민수 기자] 효율적인 병원 운영 및 환자 중심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전면 조직개편을 단행한 경희대학교의료원 김기택 의무부총장이 최근 기자간담회를 열고, "과거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겠다"는 굳은 의지를 피력.

김 의무부총장은 “1976년에는 의과대학 학생, 1982년에는 전공의, 그리고 1991년에는 교수직을 맡으면서 경희대학교의료원과 함께 성장해왔다”며 “90년대 이전까지 경희의료원은 가히 독보적인 존재였다. 회기동 경희의료원 건물 자체가 랜드마크였고, 한방과 치과 모두 명실 공히 국내 최고 수준이었다”고 회상.

그는 “아쉽게도 2000년대 들어 의료계에 ‘규모의 경제’ 열풍이 불면서 경희의료원 위상이 상당히 낮아졌다”며 “2~3년만 지켜봐 주길 바란다. 확실하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테니 따끔한 충고와 애정 어린 조언을 늘 부탁 드린다”고 당부.

kms@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희대의료원 신설 7개병원 개편···제3 병원 건립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