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회 주사 25억 유전자치료제 '졸겐스마' 美 허가
FDA, 척수성 근위축증 적응증 승인…고가약제 비판 거세질 듯
[ 2019년 05월 27일 12시 38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1회 치료에 25억원(210만 달러)에 달하는 주사제가 미국에서 판매 승인을 받았다.
 

이전까지 가장 비싼 약제는 로슈 산하 스파크 테라퓨틱스의 실명치료로 85만 달러였다. 고가 약제의 잇따른 승인으로 약가 논란과 비판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노바티스의 척수성 근육 위축증(SMA) 치료제 ‘졸겐스마(Zolgensma)’의 판매를 승인했다. 유전자 치료제 승인은 스핀라자에 이어 두 번째다.


졸겐스마는 1회 투약으로 SMA를 치료하는 유전자치료제다. 승인받은 약값은 단일 치료제로는 세계 최고가인 210만 달러다.


SMA는 유전적 원인에 따른 근육 파괴 질환이다. 영·유아 사망의 주원인으로 1만1000명당 1명꼴로 발생한다.


졸겐스마는 연내 유럽과 일본에서도 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스핀라자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FDA는 “이번 승인은 유전자·세포 치료법의 혁신에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며 "유전자 치료제가 말기 환자나 더 나쁜 죽음을 맞을 수 있는 환자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은 미래에 희망을 준다"고 강조했다.


노바티스 관계자는 “210만 달러를 한 번에 내거나, 연간 42만5,000달러씩 5년에 걸쳐 내는 방식으로 판매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초고가 치료제 승인으로 향후 약값 상승 우려와 함께 비용 지불 방식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노바티스는 “이 같은 가격은 비용 대비 효과에 부합한다”고 반박했다.


기존 SMA 치료제인 바이오젠의 '스핀라자(Spinraza)’로 10년간 치료하는 비용보다 50% 싸다는 것이다.


노바티스 관계자는 “우리는 책임감 있게 접근함으로써 함으로써 환자들은 의료 혁신으로부터 혜택을 받고, 보험시스템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상당한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美 고어사 "소아용 인공혈관 추가 공급" 결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정연 이대약대 교수 시모상
송백용 교수(을지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