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CL 서울의과학硏 전문의, 대개협 학술세미나 특강
"유전성 치매·파킨슨병, NGS 유전자 검사로 조기 진단 가능"
[ 2019년 05월 27일 17시 11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전문 검사기관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은 지난 26일 대한개원의협의회 학술세미나에서 유전성 치매 및 파킨슨병 검사에 대한 전문의 특강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치매, 파킨슨 등 노인성 질환 유병률이 급증하고 있어 의료계에서 유전자 검사를 활용한 다양한 치매 진단·치료를 위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CL 황금록 전문의(진단검사의학과)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유전성 치매·파킨슨병 유전자 검사’에 대한 강연을 했다.
 

​유전성 치매·파킨슨병 유전자 검사는 NGS(Next-Generation-Sequencing) 기술을 이용, 치매 발병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자를 파악할 수 있다.

 

최근에는 NGS(Next-Generation-Sequencing) 기술을 이용해 치매 발병 위험도 높이는 유전자 58개 전 영역을 파악할 수 있는 ‘유전성 치매· 파킨슨병 유전자 검사’가 관심을 받고 있다.


NGS 검사는 한 번에 여러 개의 유전자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기 때문에 비슷한 임상소견을 보이거나 동시에 검사했을 때 검사 대상자에게 유용할 수 있는 여러 유전자를 한 번에 검사하는 것이 가능하다.


SCL 황금록 전문의는 “지금까지 치매 유전자 검사는 대표적인 치매 유발 유전자인 APOE(아포지질단백질)를 확인하는 검사였다. 하지만 NGS 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치매· 파킨슨병 유전자 검사는 한 번의 검사로 질환과 관련 있는 유전자(58개) 전(全) 영역을 확인할 수 있어 치매 및 파킨슨병의 유전성 위험도를 포괄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전성 치매, 파킨슨병과 연관된 유전자 변이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개인의 유전적 소인을 확인하고 질병이 발생하기 전부터 적극적인 예방활동 및 건강관리를 시행해 치매 발병 연령을 늦추고 질병 경과를 완화할 수 있다”며 “유전성 치매, 파킨슨병 유전자 검사는 평생 한 번의 검사로 충분하기 때문에 더욱 유용하다”고 강조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부, 세브란스의전 출신 서영완·전홍기→독립운동 유공자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
송향주 세연가정의학과 원장 별세·김동구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아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