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심 발언 간협회장 “의사 흉내 간호사, 누가 시켰냐”
28일 경기도병원회 총회서 "업무 과중" 일침···병원장들, 불쾌감 역력
[ 2019년 05월 29일 06시 16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이 강한 어조로 간호사들의 업무과중화 현상을 지적하고 나섰다.
 
무엇보다 간호사 채용권을 가진 병원장 수 백명이 모인 자리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신경림 간협회장은 28일 열린 경기도병원회 제32차 정기총회에서 병원장들 앞에서 하고 싶었던 얘기가 있었다는 말을 시작으로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가장 먼저 간호인력 부족 문제를 짚었다. 간호대학 입학정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음에도 병원현장에서는 여전히 간호인력이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다.
 
실제 200811000여명이던 간호대학 입학정원은 2019년 현재 23000명으로 10년 새 2배 이상 늘어났다.
 
신경림 회장은 우리나라에 개설된 간호대학이 205개에 달한다전세계적으로 인구에 비례해 이처럼 많은 간호대학이 운영 중인 나라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병원계에서 간호인력난 얘기가 나오는 것은 과중한 업무 탓이라며 그럼에도 병원들은 이에 대한 진중한 고민 대신 대체인력 활용에만 관심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특히 일선 병원에서 자행되고 있는 간호사들의 업무 떠넘기기 실태를 제시하며 병원들이 인건비 절감을 위해 간호사들을 혹사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오후 5시가 되면 병원에서 의사를 찾아보기 힘들다 보니 간호사들의 의사 흉내내기가 벌어지고 있다간호사에게 의사업무를 대신하게 만드는 시스템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각 병원 간호부장들도 정신 차려야 한다아무리 병원에서 강요하더라도 간호사들에게 무면허 의료행위를 지시해서는 안된다라고 덧붙였다.
 
신경림 회장이 지적한 문제는 비단 의사 업무 대행에 그치지 않는다. 야간에는 병원약사를 대신해 간호사가 항암제를 조제하고, 새벽에는 임상병리사 대신 채혈을 하는 실정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간호사들은 다른 업무를 수행하느라 정작 간호를 하지 못하고 있다부족한 인력을 채우는 동네북 신세다. 이런 상황이 간호사들의 퇴직으로 이어진다라고 분석했다.
 
PA(Physician Assistant, 진료보조인력) 문제에 대해서도 의사들을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의료계 내부적으로도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 일침을 가했다.
 
신경림 회장은 제도에도 없는 PA를 양성화 시키기 위해 전문간호사제도 활성화가 논의되고 있지만 의사들 간에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협, 병협, 전공의협 등 유관단체들이 협의해 간호사 업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라지금도 PA들은 의사들의 필요에 의해 불법과 합법의 경계선에 서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간호사들의 불법 의료행위는 누가 시켜서 이뤄지고 있는지 짚어봐야 한다더 이상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참고 있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간호협회 회장의 작심발언에 행사장을 메운 병원장들은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외빈으로 초청을 받은 유관단체장의 축사로는 과했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한 중소병원 원장은 각 직역마다 여러 문제와 현안이 있는 것은 이해하지만 성토 수준을 벗어나 지나치게 선동적인 표현은 상당히 불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장들에게 호통치듯 얘기하는 것도 모자라 전체 병원을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하는 발언에 분개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병원 원장은 인내심을 갖고 들었지만 도가 지나쳤다남의 집 잔치에 와서 주인들을 나무라는 축사가 세상이 어디 있냐고 비난했다.
 
이어 병원들의 죄를 따져 묻는 것 같아 상당히 거슬렸다모든 책임을 병원에 전가하는 태도에 천불이 났다고 얼굴을 붉혔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PA(진료보조인력) 늘어나지만 법적 지위 '애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장영준 의료법인 메디피아 이사장 장모상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