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구논문에 딸 이름' 의전원 진학···국립암센터 교수 적발
암센터 "연구업적관리시스템 적용 이전 사례" 해명
[ 2019년 05월 30일 12시 0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국립암센터 교수가 자기 논문에 자녀 이름을 공저자로 올리는 연구 부정 사례가 적발됐다. 이 자녀는 나중에 해당 성과를 앞세워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지난 2015년 7월부터 실질적인 연구논문 관련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노력을 경주해온 국립암센터로서는 아쉽다는 입장을 전했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국립암센터 K교수는 연구비 지원을 받은 논문을 지난 2013년 유명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
 

해당 논문은 방사선 치료에 따라 자궁경부암 바이러스의 상태가 달라진다는 내용이다. 저자 5명 가운데 책임저자인 K교수 등 4명은 국립암센터 소속인데, 1명은 미생물 전공 학부생 Y씨였다.


K교수는 “바이러스에 대해 잘 몰라서 딸인 Y씨에게 많은 조언을 구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여러해 동안 함께 실험하고 연구한 공동저자들은 Y씨 존재조차 몰랐다.


당시 Y씨는 국내가 아닌 캐나다에서 대학을 다니는 중이었다. K교수는 나중에 “딸이 실험을 직접하지 않고 직접 쓴 것은 아니”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논문 발표 2년 뒤 딸 Y씨는 국내 한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입시 전형 때 그 논문을 제출하고 자기소개서에도 기록했다.


국립암센터 측은 즉각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예비조사를 시작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징계와 연구비 환수 조치에 들어갈 방침이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기 위한 기구다. 조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후속조치와 함께 부당 논문저자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다만 연구논문 관련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수년 전부터 실시해온 국립암센터의 그간 노력이 평가 절하되는 부분에 대해선 경계했다.
 

실제 이곳에선 지난 2015년 7월부터 연구업적관리시스템에 연구 업적물 등록 시, 저자별 역할 기재를 의무화하고 있다. 연구윤리에 관한 정기교육도 함께 진행 중이다.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이번에 문제가 된 논문은 연구업적관리시스템 적용 이전이어서 내부 확인이 어려웠다”면서 “현재 연구윤리 의식 강화를 위한 연구윤리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만큼 이후 문제 문제발생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딸 치전원 입시에 대학원생 동원 약대교수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
나명재 여수강남요양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