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대통령 주치의 강대환 부산의대 교수···지방대 첫 사례
청와대, 송인성 교수 후임 위촉···"서울 중심 벗어나 균형발전 모색"
[ 2019년 06월 04일 04시 4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로 강대환(54)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사진]가 위촉됐다. 지방의대 출신으로는 처음이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양방 주치의가 송인성(73) 서울대 의대 교수에서 강 교수로 교체됐다고 3일 밝혔다. 김성수(67)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장이 맡고 있는 한방주치의는 그대로 유지된다.

 

그동안 역대 (양방) 주치의는 서울대병원 등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의사가 위촉돼 지방의 의사들에게 기회가 부여되지 못했다.

 

이번 주치의 위촉을 계기로 청와대는 지방의 훌륭한 의사분들에게도 다양한 기여 활동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했다.

 

강 교수는 부산대 의대에서 내과 석·박사를 마쳤다. 경남 양산 부산대 병원 교육연구실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정기적으로 부산에서 서울을 다녀가는 방식으로 진료하게 된다.

 

앞서 지난 2017년 5월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양방 주치의로 송인성(73) 분당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명예교수, 한방 주치의로 김성수(67)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장을 위촉했다.

 

대통령은 본인과 직계 가족의 건강 관리와 질병 예방을 담당하는 주치의로 양방 및 한방 주치의를 둘 수 있다. 주치의는 무보수지만 차관급 예우를 받는다.

 

지난달 서울대 명예교수 기간이 종료된 송인성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 자리에서도 함께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이번에 주치의 교체가 결정됐다.

 

송 교수는 노무현 前 대통령 5년 재임 기간 내내 주치의를 맡은 데 이어 문 대통령의 주치의로도 2년간 활동해 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서울 중심에서 벗어나 균형 발전을 모색하게 된 것”이라며 “우연히 한두 번 진료를 받았는지는 모르지만 평소에 문 대통령과 알고 지내던 사이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통령 주치의,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교수·김성수 경희대한방병원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정연 이대약대 교수 시모상
송백용 교수(을지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