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브란스 교수, 전공의 폭행 파문 확산···대전협 반발
병원에 "후속조치 촉구" 공문 발송···서울시의사회 전문가평가단 제보
[ 2019년 06월 07일 16시 2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의 전공의 폭행 의혹과 관련해 대한전공의협의회가 공식 대응을 천명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7일 세브란스병원에 관련 조치 진행 상황 및 추후 계획 등을 확인하는 공문을 발송함과 동시에 A교수를 서울시의사회 전문가평가단에 제보했다.
 
A 교수는 지난 2015년에도 수술기구로 전공의 손을 수 차례 때리는 등 폭행과 폭언 논란이 제기됐고, 당시 피해 전공의는 수련을 포기해야 했다.
 
이번에 또 다시 폭행 논란이 불거지자 대전협 차원에서 대응키로 결정했다.
 
대전협은 해당 교수와 전공의들의 분리 조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앞으로의 전공의 폭력 근절을 위해 전문가평가단에 제보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승우 회장은 여전히 수련현장에 폭행이 존재한다니 그들이 과연 교육자로서 자질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개인의 문제를 넘어 의료계의 부끄러운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엇보다 병원은 피해자 보호를 우선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의료계도 꾸준히 자정 노력을 보여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 12명 전원이 지난달 A교수의 폭언, 폭행 사례를 모아 탄원서를 제출했다.
 
전공의들은 탄원서를 통해 "그동안 A 교수의 인격 모독성 발언 등 폭언과 폭행에 시달려왔다"고 토로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공의 폭언·폭행 논란 세브란스병원 교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