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병-심부전, 상호 연관 있다"
미국 심장학회-미국 심부전학회 발표
[ 2019년 06월 10일 09시 12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2형(성인) 당뇨병과 심부전은 서로 위험을 증가시키며 간혹 두 질환이 동시에 발생하기도 한다고 미국 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미국 심부전 학회(Heart Failure Society of America)가 발표했다.


두 심장 관련 학회는 이러한 공동 발표문을 심장학회 학술지인 '순환'(Circulation) 최신호(6월 4일 자)에 실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6일 보도했다.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이 없는 사람에 비해 심부전 위험이 2~4배 높으며 심부전 자체가 당뇨병의 위험요인이 되기도 한다고 이 발표문은 밝혔다.
 

당뇨병과 심부전은 인슐린 저항, 염증 상승 등 위험요인과 발생 메커니즘이 유사한 부분이 상당히 많다고 이 발표문 작성 위원회 공동의장인 메이요 클리닉 심부전 전문의 섀넌 던레이 박사는 설명했다.

 

당뇨병 환자는 심부전 위험이 높고 심부전 환자는 당뇨병 위험이 높은 만큼 이 두 질환이 겹치는 일이 없도록 규칙적 운동, 체중 관리, 식습관 개선 등을 통해 미리 예방 대책을 세우도록 그는 권장했다.
 

당뇨 환자들에게 처방되는 나트륨 포도당 공동수송체-2(SGLT-2: sodium glucose cotransporter)계열의 신세대 당뇨약은 심부전 위험을 낮추고 이미 심부전이 나타난 경우 심부전 관리에도 도움을 준다고 공동 발표문은 강조했다.
 

심부전은 심장의 윗부분인 좌심방에서 혈액을 받아 이를 전신에 펌프질해 내보는 좌심실 기능에 이상이 생겨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질환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정연 이대약대 교수 시모상
송백용 교수(을지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