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산부산대병원 '최다' vs 강릉의료원 '최소'
[ 2019년 06월 10일 20시 28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병원에서 일하는 근로자 중 10명 중 1명은 산전후 휴가(출산휴가)나 육아휴직 상태이며 이 같은 상시 결원인원을 충당하기 위한 병원계 인력확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는 2018년 보건의료노조 조합원이 조직된 전국 31개 병원의 산전후 휴가자수와 육아휴직자수를 조사한 결과, 전체 직원의 9.65%가 휴직 중인 것으로 확인. 휴직자가 제일 많은 곳은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총 384명(전체 직원 2,288명의 16.78%)이었고 가장 적은 곳은 강릉의료원으로 총 2명(전체 직원 150명의 1.33%)으로 집계.
 
보건의료노조는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병원에 산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으로 인한 상시 결원인력이 전체 직원의 9.65%를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이를 대체할 인력을 정규직 정원으로 확보하지 않은 채 임시직이나 계약직 형태로 채용하고 있다”고 지적. 이어 “비어있는 자리에 숙련된 인력이 투입되지 않아 업무 차질이 발생하거나, 대체인력이 제 때 투입되지 않아 남은 사람들이 휴직자 업무까지 떠안아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 일이 반복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