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소제약사 옥죄어 대형제약사 독식"
[ 2019년 06월 12일 05시 5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정부가 발사르탄 사태 해결을 위해 내놓은 '제네릭 의약품 약가 규정안'이 중소제약사들은 옥죄고, 대형 제약사들은 보호하는 제도라는 지적이 제기. 박정일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는 최근 열린 한국에프디시법제학회 춘계학술대회 '제네릭 의약품 약가 규정의 법리적 쟁점' 주제 발표에서 이 같이 주장.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련한 규제안에 포함된 공동 생동성시험 전면 폐지, 기등재 의약품 소급적용 등이 제약산업의 경쟁을 저해하고 관련 법들 간 충돌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

박정일 변호사는 "정부는 발사르탄 사태 이후 '제네릭이 많아 과당경쟁이 생기고, 이런 현상이 리베이트를 유발한다'는 식의 논리로 허들(생동 규제)을 만들어 경쟁을 제한하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제한하면 생동 시행 건수가 늘어나니 생동성시험기관만 이익을 볼 뿐 건강보험 재정에는 영향이 없다"고 지적. 이어 "더 큰 문제는 이런 방식이 궁극적으로 제네릭 의약품 난립을 막는 데 효과적인지 의문"이라며 "개편안 대로 추진하면 자금 등이 풍부한 제약사가 1등부터 20등까지 모든 품목을 차지하고, 여력이 되는 일부 제약사들만 경쟁에 끼는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전망.

그는 "결국 중소제약사들만 옥죄이는데 차라리 제약사별로 품목 수를 제한다는 방식이 극단적이지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이 안은 헌법 119조에 명시된 '자유시장 경제질서'를 해치고 123조 제3항의 '국가는 중소기업을 보호, 육성해야 한다'는 규정에도 맞지 않다"고 비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동·위탁생동 규제 영향···제네릭 허가신청 '봇물'
"약가인하·생동성 규제 강화 등 국내 제약사 다중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
나명재 여수강남요양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