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소제약사 옥죄어 대형제약사 독식"
[ 2019년 06월 12일 05시 5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정부가 발사르탄 사태 해결을 위해 내놓은 '제네릭 의약품 약가 규정안'이 중소제약사들은 옥죄고, 대형 제약사들은 보호하는 제도라는 지적이 제기. 박정일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는 최근 열린 한국에프디시법제학회 춘계학술대회 '제네릭 의약품 약가 규정의 법리적 쟁점' 주제 발표에서 이 같이 주장.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련한 규제안에 포함된 공동 생동성시험 전면 폐지, 기등재 의약품 소급적용 등이 제약산업의 경쟁을 저해하고 관련 법들 간 충돌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

박정일 변호사는 "정부는 발사르탄 사태 이후 '제네릭이 많아 과당경쟁이 생기고, 이런 현상이 리베이트를 유발한다'는 식의 논리로 허들(생동 규제)을 만들어 경쟁을 제한하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제한하면 생동 시행 건수가 늘어나니 생동성시험기관만 이익을 볼 뿐 건강보험 재정에는 영향이 없다"고 지적. 이어 "더 큰 문제는 이런 방식이 궁극적으로 제네릭 의약품 난립을 막는 데 효과적인지 의문"이라며 "개편안 대로 추진하면 자금 등이 풍부한 제약사가 1등부터 20등까지 모든 품목을 차지하고, 여력이 되는 일부 제약사들만 경쟁에 끼는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전망.

그는 "결국 중소제약사들만 옥죄이는데 차라리 제약사별로 품목 수를 제한다는 방식이 극단적이지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이 안은 헌법 119조에 명시된 '자유시장 경제질서'를 해치고 123조 제3항의 '국가는 중소기업을 보호, 육성해야 한다'는 규정에도 맞지 않다"고 비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동·위탁생동 규제 영향···제네릭 허가신청 '봇물'
"약가인하·생동성 규제 강화 등 국내 제약사 다중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