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가운 보면 높아지는 '백의(白衣) 고혈압'도 위험"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의대 조다나 코언 역학 교수팀
[ 2019년 06월 12일 08시 33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평소 집에서 혈압을 잴 땐 정상인데 하얀 가운을 입은 의사 앞에서는 혈압이 올라가는 현상을 '백의 고혈압'(white-coat hypertension)이라고 한다. 이 경우 대개는 혈압약이 바로 처방되지 않는다.


그러나 백의 고혈압도 위험하며 치료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의대 조다나 코언 역학 교수 연구팀은 백의 고혈압이 있는 사람은 심장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고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CNN 뉴스 인터넷판이 10일 보도했다.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총 6만4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총 27건의 관련 연구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코언 교수는 밝혔다.

 

전체 연구대상자 중 2만6천명은 백의 고혈압이었고 3만8천명은 집에서나 의사 앞에서 쟀을 때나 모두 혈압이 정상이었다. 연구 기간은 3~19년이었다.
 

전체적인 분석 결과, 백의 고혈압 진단이 내려졌지만, 치료를 받지 않은 그룹은 혈압이 정상인 대조군에 비해 심장병 발병률이 36%,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09%,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도 33%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은 평균 연령이 55세 이상인 연령층이 대상이 된 연구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그러나 평소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먹고 있으면서 잰 혈압이 집에서는 정상이고 의사 앞에서는 올라가는 변동성을 보이는 사람들은 심장병 또는 이로 인한 사망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백의 고혈압의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


병원엘 가면 어떤 사람은 불안한 마음이 들어 혈압이 올라갈 수 있다. 그러나 생리학적으로 어떤 기저적(underlying)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 불규칙한 혈압의 변화일 가능성도 있다.


백의 고혈압은 사람에 따라 원인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컬럼비아대학 메디컬센터 심장병 전문의 심보 다이치 박사는 이 결과를 모든 백의 고혈압에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55세 이상이거나 심혈관 질환 병력이 있거나 신장 질환 또는 당뇨병이 있으면 백의 고혈압이 위험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내과학회 학술지 '내과학 회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6월 10일 자)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장영준 의료법인 메디피아 이사장 장모상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