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생아 사망 구속 분당차병원 의사들 '혐의' 부인
첫 공판서 "공모·삭제지시 없었다" 주장···경찰, 의료진 수사 확대
[ 2019년 06월 16일 15시 11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신생아 낙상 사망사고에 관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기소된 분당차병원 의사 2명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장두봉 판사는 최근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분당차병원 의사 文 모씨와 李 모씨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8월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고위험군 미숙아를 바닥에 떨어뜨렸다. 이후 아기 초음파 기록에 두개골 골절 및 출혈 흔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삭제하는 등 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가 이동 중 떨어진 사실 또한 수술기록에 기재하지 않고, 사망 진단서에 사인을 '병사(病死)'라고 적어 경찰 부검이 진행되지 못했다.
 
아기를 건넨 문 씨와 아기가 낙상한 후 치료를 담당한 이 씨는 증거인멸과 진료기록부 미기재 혐의를 받고 있지만 재판에서는 이를 부인했다.
 
문 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부원장과 사전에 이 사건에 대해 공모한 바가 없고, 삭제를 지시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신생아 낙상을 제왕절개 수술 기록지에 기재해야 하는지는 법적 평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씨 변호인 역시 "아직 기록을 제대로 검토하지 못해 구체적인 의견 진술은 어렵지만 검찰 측 주장을 부인하는 취지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문 씨와 이 씨 외에 실제 아기를 떨어뜨린 의사 A씨 및 떨어진 아기를 이 씨와 함께 치료한 의사 B씨, 그리고 의무기록 삭제 등을 결재한 부원장 등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생아 낙상 사고' 은폐 분당차병원 의사 2명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최재구 한강수병원 대표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