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 분석기기 입찰 조직적 담합···과징금 15억 부과
공정위, 11개업체 적발···에이비사이엑스 6억6000만원 '최고'
[ 2019년 06월 16일 17시 04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의료기관과 연구소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의료 분석기기 입찰에서 조직적인 담합이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공기관들이 질량분석기 등을 구매하기 위해 시행한 총 97건의 입찰에서 담합한 11개 사업자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52100만원을 부과한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업체는 동일시마즈, 브루커코리아, 신코, 써모피셔사이언티픽코리아, 에이비사이엑스코리아, 영인과학, 워터스코리아, 유로사이언스, 이공교역, 퍼킨엘머, 한국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다.
 
과징금은 에이비사이엑스코리아가 가장 많은 66600만원, 뒤이어 동일시마즈 27800만원, 유로사이언스 17600만원 등이다.
 
이들 업체는 20105월부터 20168월까지 질량분석기, 액체크로마토그래피, 모세관 전기영동장치 등 3개 품목 구매를 위한 총 97건의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합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입찰공고 전에 의료기관과 연구소, 대학교 등을 대상으로 자사의 분석기기가 입찰규격서에 반영되도록 사전영업을 벌였다.
 
사전영업을 통해 특정업체 제품 사양이 입찰규격서에 포함되면 해당 업체는 낙찰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들러리 업체를 섭외했다.
 
해당 업체는 향후 자신도 상대방에게 협조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요청을 수락했다.
 
낙찰 예정자들은 들러리 업체를 위해 입찰 서류를 대신 작성해주거나 이메일, 전화 등을 통해 투찰가격 등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공공기관에서 실시한 분석기기 분야 입찰에서 담합한 사업자들을 제재한 것으로, 관련 업계의 관행에 경종을 울렸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기기 간납업체 갑질 '규제 근거' 마련될 듯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