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 분석기기 입찰 조직적 담합···과징금 15억 부과
공정위, 11개업체 적발···에이비사이엑스 6억6000만원 '최고'
[ 2019년 06월 16일 17시 04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의료기관과 연구소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의료 분석기기 입찰에서 조직적인 담합이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공기관들이 질량분석기 등을 구매하기 위해 시행한 총 97건의 입찰에서 담합한 11개 사업자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52100만원을 부과한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업체는 동일시마즈, 브루커코리아, 신코, 써모피셔사이언티픽코리아, 에이비사이엑스코리아, 영인과학, 워터스코리아, 유로사이언스, 이공교역, 퍼킨엘머, 한국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다.
 
과징금은 에이비사이엑스코리아가 가장 많은 66600만원, 뒤이어 동일시마즈 27800만원, 유로사이언스 17600만원 등이다.
 
이들 업체는 20105월부터 20168월까지 질량분석기, 액체크로마토그래피, 모세관 전기영동장치 등 3개 품목 구매를 위한 총 97건의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합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입찰공고 전에 의료기관과 연구소, 대학교 등을 대상으로 자사의 분석기기가 입찰규격서에 반영되도록 사전영업을 벌였다.
 
사전영업을 통해 특정업체 제품 사양이 입찰규격서에 포함되면 해당 업체는 낙찰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들러리 업체를 섭외했다.
 
해당 업체는 향후 자신도 상대방에게 협조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요청을 수락했다.
 
낙찰 예정자들은 들러리 업체를 위해 입찰 서류를 대신 작성해주거나 이메일, 전화 등을 통해 투찰가격 등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공공기관에서 실시한 분석기기 분야 입찰에서 담합한 사업자들을 제재한 것으로, 관련 업계의 관행에 경종을 울렸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기기 간납업체 갑질 '규제 근거' 마련될 듯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서울시립동부병원 방문
김철 고려병원 이사장, 부산시병원회장 취임
김연숙 교수(충남대병원 감염내과), '덕분에 챌린지' 동참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