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과 3년에 초음파·내시경·스텐트 가능할까
[ 2019년 06월 17일 17시 57분 ]

내과 3~4년차 레지던트가 동시에 전문의로 배출되는 내년 2020년을 앞두고 있지만 당사자인 전공의들은 물론 교수들도 과연 정상적인 수련이 이뤄질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

실제로 대한전공의협의회가 근래 각 수련병원 내과 수석 전공의를 대상으로 실시한 내과 3년제 전환 후 인력 공백에 따른 병원별 실태조사결과에서도 이 같은 우려가 확인. 사실 2020년은 내과 3년제 전환 여파로 레지던트 3~4년차가 동시에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게 되며 병원 수련 역사상 처음으로 2개 년차의 공백이 발생. 그리고 1년 줄어든 3년에 수련을 마친 전공의들이 첫 전문의로 출발. 


이와 관련, 서울의 한 대학병원 내과 교수는 "사실 내과 전공의 3년은 무리다. 초음파에 내시경, 여기에 스텐트까지 등 배워야 할 술기는 점점 많아지는데 수련기간은 오히려 짧아졌다. 과연 홀로서기가 가능한 정상적인 배움의 과정이 이뤄질지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피력.  

kms@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