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빅5 병원 아닌 '자이언트5' 불러도 무방"
[ 2019년 06월 21일 17시 28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의료가 발전하려면 의원, 중소병원도 같이 성장해야 하는데 지금은 빅5병원만 왕관을 쓰고 있다. 종별 가산율 이익은 물론 의료질평가지원금도 독식하고 있다. 이제 빅5가 아니고 ‘자이언트5’라고 칭해도 무방하다.”


연준흠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는 최근 열린 의료질향상학회 패널로 나와 이 같은 주장을 펼쳤고 참석자들의 환호를 받아. 현 정부 보건의료정책 기조 상 동네의원을 살려야 한다는 대의명분은 있으나 실질적 혜택은 대형병원으로 쏠려있는 상황을 가감없이 드러냈기 때문.


연 이사는 “의료질평가지원금은 잘한 곳에 주는 것이 아니라 개선이 필요한 곳에 지급돼야 한다. 근본적으로 의료 질을 올리려면 의료인을력 구하기 힘든 중소병원에 정책 가산금을 주거나 의료취약지에서 소명의식 하나로 병원을 운영하는 곳에 지원금을 주는 형태로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