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후배 폭행 간호사·선배 무고 간호사, 각각 '벌금형'
법원, 50만원·100만원 선고
[ 2019년 06월 23일 13시 41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선배의 폭행을 고소한 후배 간호사가 가해자 보다 더 무거운 처벌을 받았다. 폭행 사실은 인정되지만 처벌을 위해 꾸민 거짓말에 무고죄가 적용됐다.

대구지방법원 형사3단독(부장판사 김형태)은 후배 간호사 폭행 혐의로 기소된 종합병원 간호사 A(41)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또 A씨가 처벌받게 하기 위해 사실을 부풀려 허위 고소를 한 후배 간호사 B(27)씨에 대해서는 벌금 100만원을 부과했다.
 

지난 2017년 11월 A씨는 병원에서 당일 사용한 수술재료를 전산처리하려는 B씨를 향해 "아직 이것도 못 하느냐"며 손바닥으로 B씨 등을 몇 차례 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이와 관련해 A씨가 병원 윤리위원회에서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자 "수술 중 30차례 손등을 때리고 수술용 칼을 던지기도 했다"며 경찰서에 허위 고소장을 냈다가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가 고압적으로 업무지시를 하다가 급기야 등을 두드린 것은 강도가 세지 않았더라도 신체에 대한 직접적인 힘을 행사한 것으로 보는 게 합당해 폭행의 고의를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B씨 고소장 내용은 A씨에 대한 형사처분을 노리고 허위 사실을 만들거나 사실관계를 크게 부풀린 것인 만큼 무고죄의 주관·객관적 구성요건을 모두 충족한다"고 덧붙였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사 '또' 자살···병원 '태움 문화' 재조명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