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AIST "보행보조 로봇으로 세계 1위 도전"
공경철 교수팀,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 출전
[ 2019년 06월 24일 16시 4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KAIST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팀이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에 도전하기 위한 출정식을 열었다.
 
사이배슬론(Cybathlon)은 신체 일부가 불편한 장애인들이 로봇과 같은 생체공학 보조 장치를 착용하고 겨루는 국제대회로 4년에 한 번씩 개최된다.
 
지난 2016년 1회 대회에서 착용형 외골격로봇 종목 3위에 오른 공 교수팀은 내년 5월 스위스에서 열리는 2회 대회에 연속으로 출전해 세계 1위에 도전한다.
 
공 교수팀이 개발한 ‘워크온슈트’는 하반신 완전마비 장애인을 위해 개발된 보행보조 로봇으로 사람의 다리 근육 구조를 모방해 설계됐다.

지난 대회에서는 로봇을 착용한 선수가 앉고 서기, 지그재그 걷기, 경사로를 걸어올라 닫힌 문을 열고 통과해 내려오기, 징검다리 걷기, 측면 경사로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등 총 6개 코스 중 5개를 252초 기록으로 통과했다.
 
2회 대회는 그동안 발전한 기술 수준을 반영해 코스 난이도가 높아졌다. 이를 위해 공 교수는 대형 컨소시엄을 구성해 하지마비 장애인이 사용할 외골격로봇개발과 대회 준비에 나섰다.
 
공 교수와 나동욱 세브란스병원 교수가 공동으로 창업한 (주)엔젤로보틱스가 로봇기술을 담당하고, 사람의 신체와 맞닿는 부분에 적용될 기술을 재활공학연구소가 개발한다.

완성된 로봇을 선수에게 적용하는 임상훈련은 세브란스 재활병원이 맡았다. 이외에도 영남대학교·국립교통재활병원·선문대학교·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스톡스 등이 참여한다.
 
내년 대회를 겨냥해 새롭게 제작되는 워크온슈트 4.0은 완벽한 개인 맞춤형으로 양팔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진다.

대회에서는 보조 도구 없이 제자리에 선 채 물컵을 정리하는 미션 수행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는 로봇의 사용성을 향상시켜 목발을 항상 짚어야 하는 장애인들의 불편함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출정식에는 지난 대회에 출전했던 김병욱 선수가 워크온슈트를 착용하고 직접 시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김 씨는 지난 1998년 뺑소니 사고로 하반신 마비 장애를 얻어 20년 가까이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해 왔다.
 
그는 지난 2015년 말 세브란스병원 재활의료진 소개로 공 교수팀에 합류한 후 약 5개월간 걸친 훈련 끝에 로봇을 입고 두 다디로 걸어 국제대회 3위에 입상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김 씨와 함께 세브란스 재활병원·재활공학연구소·국립교통재활병원 등에서 총 7명의 선수 후보를 가리고, 이중 선수 1명과 보궐 선수 1명이 최종으로 선발된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양수 질병관리본부 연구기획과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녀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대한의사협회 이인식 정보통신이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 모친상-정혜림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시모상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