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월 30만원 면허증 양도 간호사···법원 "면허취소 적법"
"비의료인 의료행위, 요양급여비 편취 등 악용 근절 필요"
[ 2019년 07월 01일 10시 49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근무하지도 않는 병원에 돈을 받고 간호사 면허증을 빌려줬다면, 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적법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김정중 부장판사)는 A씨가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간호사 면허취소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씨는 2010년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전남의 한 병원으로부터 매달 30만원을 받고 자신의 간호사 면허증을 빌려줬다가 적발됐다.
 

이후 A씨는 의료법위반으로 2016년 벌금형을 확정 받았고, 이후 간호사면허 취소 처분을 받았다.
 

소송에서 A씨는 "친인척의 부탁으로 불가피하게 면허증을 빌려준 것이고, 면허가 취소되면 생계가 막막해진다"며 처분이 너무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의료인의 업무는 국민의 생명·건강에 영향을 주므로 의료법 규정은 철저히 준수돼야 한다"며 "A씨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처분으로 달성할 공익이 작지 않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간호사 면허증 대여 행위는 비의료인의 의료행위에 사용되거나, 요양급여비용 편취 등에 악용되는 등 중한 위법에 이를 수 있다"며 "대가로 받은 액수의 규모를 불문하고 근절할 필요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한편, 현행법은 간호사 면허가 취소되고 2년이 지난 뒤 취소 사유가 없어지거나, 혹은 개전의 정이 뚜렷하다고 인정되면 재취득을 허락하고 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무장병원' 면허대여 치과의사 징역 1년6월·집유 3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