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식 최대집 의협회장 격려 방문 임영진 병협회장
임영진 회장 "현 수가협상 구조적 문제, 시스템 개선 절실"
[ 2019년 07월 05일 10시 5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이 단식 농성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위로 방문해 수가현실화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임 회장은 5일 오전 이촌동 의협 회관에 마련된 최대집 회장의 단식 농성장을 방문했다.


임 회장은 “아침에 식사를 하는데 최대집 회장이 단식하고 있다는 생각에 밥이 넘어가지 않더라”며 “이러한 방법을 택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참담하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단식은 극단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의협이 원하는 성과를 이뤄내길 바라며 최 회장은 건강을 잃지 말아야 한다”며 “고통에 동참하는 마음에 최 회장의 단식 기간 중 한 끼라도 금식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최대집 회장은 정부와의 대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투쟁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최 회장은 “단적인 예로 수가협상은 합리적인 의견이 수용되는 시스템이 되지 못했다”며 “처음부터 길거리에서 흥정하듯 협상을 했고 이해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도 마찬가지다. 시스템 자체에 문제가 있다”며 “정부와 대화가 안 될 가능성이 크다 보니 투쟁에 나선 것이다. 전 의료계가 뭉쳐서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최대집 회장의 주장에 임영진 회장도 공감의 의사를 밝혔다.


임 회장은 “수가협상에 대해서 의협과 병협 입장은 같다. 지금의 수가협상은 분배지 협상이 아니다”라며 “분명히 잘못됐으며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병원 노사가 협상을 할 때 충분한 자료 공유가 이뤄지며 협상이 진행된다. 정부도 차라리 협상 말고 다른 방식으로 수가를 보전해주든지 해야 한다”며 “아니면 전체적인 시스템의 개편이 필요하다. 지금 수가협상 방식은 매우 유치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임 회장은 “적정수가는 ‘원가+알파’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최대집 회장의 희생이 헛되지 않아야 한다”며 “수가현실화는 의사들만 잘되자는 것이 아니다. 결국 국민의 건강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대통령-최대집회장, 같은 날 다른 입장 '극과 극'
최대집 의협회장, 무기한 단식 농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