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회장 쓰러진 후 부회장 이어 집행부 전원 '단식'
10일 선언문 발표, "최선 진료 가능한 그 날까지 무기한 연대투쟁 돌입"
[ 2019년 07월 10일 18시 1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일주일이 넘는 단식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후송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뒤를 이어 의협 임원진이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최대비 회장이 쓰러져 후송된 9일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단식에 돌입한데 이어 10일 의협 집행부 전원이 연대 단식에 들어갔다.


의협 집행부는 10일 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의 발전을 위해 묵묵히 노력했던, 우리는 의사다”라며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대한민국 의료는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인 의사들을 배제한 채 진행되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과 왜곡된 의료전달체계로 의료가 붕괴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협 집행부는 “13만 의사의 수장이 목숨을 걸어야 겨우 귀를 기울이는 대한민국 현실 속에서 의협회장은 단식 8일만에 응급실로 실려갔다”며 “망가진 의료제도 속에 환자를 치료해야 할 의사는 환자가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 회장의 희생으로 시작된 의료개혁에 대한 간절한 열망이 타오르고 있는 지금 우리는 더 큰 용기를 내려한다”며 “방상혁 상근부회장의 무기한 단식과 함께 집행부 전원은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집행부는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 날까지, 환자를 위한 최선의 진료가 가능해지는 그 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대집 의협회장 병원 후송→방상혁 부회장 단식 돌입
김강립 복지부 차관, 단식 최대집 의협회장 방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양수 질병관리본부 연구기획과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녀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대한의사협회 이인식 정보통신이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 모친상-정혜림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시모상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