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회장 쓰러진 후 부회장 이어 집행부 전원 '단식'
10일 선언문 발표, "최선 진료 가능한 그 날까지 무기한 연대투쟁 돌입"
[ 2019년 07월 10일 18시 1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일주일이 넘는 단식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후송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뒤를 이어 의협 임원진이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최대비 회장이 쓰러져 후송된 9일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단식에 돌입한데 이어 10일 의협 집행부 전원이 연대 단식에 들어갔다.


의협 집행부는 10일 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의 발전을 위해 묵묵히 노력했던, 우리는 의사다”라며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대한민국 의료는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인 의사들을 배제한 채 진행되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과 왜곡된 의료전달체계로 의료가 붕괴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협 집행부는 “13만 의사의 수장이 목숨을 걸어야 겨우 귀를 기울이는 대한민국 현실 속에서 의협회장은 단식 8일만에 응급실로 실려갔다”며 “망가진 의료제도 속에 환자를 치료해야 할 의사는 환자가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 회장의 희생으로 시작된 의료개혁에 대한 간절한 열망이 타오르고 있는 지금 우리는 더 큰 용기를 내려한다”며 “방상혁 상근부회장의 무기한 단식과 함께 집행부 전원은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집행부는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 날까지, 환자를 위한 최선의 진료가 가능해지는 그 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대집 의협회장 병원 후송→방상혁 부회장 단식 돌입
김강립 복지부 차관, 단식 최대집 의협회장 방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