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형병원 진료비 '2배 ↑'···빅5병원 4조6000억 상회
김승희 의원 "문케어 실시 1년 만에 의료전달체계 붕괴 우려"
[ 2019년 07월 11일 06시 0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문케어 시행 1년 만에 대형병원 진료비 증가율은 두 배를 넘었고, 빅5 병원 진료비도 4조 6000억원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병·의원 등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10일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며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4조 6531억원에 달했다. 이는 2017년보다 5663억원 증가한 액수다.
 
전체 진료비 대비 빅5 병원 진료비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해서 지난해 6%를 넘었다.
 
빅5 병원 연도별 진료비는 2013년 2조 7455억원(점유율 5.4%), 2014년 2조 9690억원(5.4%), 2015년 3조 2218억원(5.5%), 2016년 3조 6944억원(5.7%), 2017년 4조 868억원(5.8%) 등 증가세에 있다.
 
 
반면 병·의원급 진료비는 상대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해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가 77조 8714억원으로 2017년에 비해 7조 603억원(9.97%)가량 늘었으나, 종합병원이 벌어들이는 진료수입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전체 진료비 중 종합병원 진료비 점유율은 33.9%(26조 3683억원)으로 2017년 대비 0.8% 증가했다.
 
종합병원급 연도별 진료비는 2013년 15조 7249억원(점유율 30.8%), 2014년 17조 121억원(31%), 2015년 18조 5950억원(31.6%), 2016년 21조 1752억원(32.4%), 2017년 23조 4192억원(33.1%) 등이었다.
 
김 의원은 “문재인케어 본격 시행 1년 만에 전체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대학병원 진료비 비중이 2배나 늘었다”며 “동네 병·의원이 고사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될지 모르기 때문에 정부가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42개 상급종병 진료비 중 빅5 병원 '34.5%' 차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