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 치전원 재학 성대 교수 딸 '입학취소' 기로
서울대 "자체조사·교육부 조사·검찰 수사 검토, 위법사실 확인"
[ 2019년 07월 11일 10시 03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성균관대 교수인 어머니의 도움으로 연구실적을 꾸며 서울대 치의학전문대학원(치전원)에 합격한 학생이 입학취소 기로에 놓였다.
 
11일 서울대에 따르면 서울대 입학고사관리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치전원 측 결정을 심의한 결과, A씨 입학을 취소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서울대는 이달 중 대학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A씨의 입학취소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대는 자체 조사와 교육부 조사, 검찰 수사 결과 등을 검토해보니 A씨가 연구실적 등에서 모친 도움을 받아 부정한 방법으로 치전원에 입학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재판 결과를 기다리기 어렵다고 판단해 입학취소 관련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교육부는 '성균관대 교수 갑질 및 자녀 입학 비리' 특별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A씨 어머니인 이 교수가 대학원생 제자들을 시켜 A씨 연구과제와 봉사활동을 대신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검찰 역시 교육부 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A씨의 치전원 입학 과정에 모친 도움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교수는 2016년 대학생이던 딸의 연구과제를 위해 제자들에게 동물실험을 지시하고, 이듬해는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논문을 쓰도록 했다. 논문은 SCI급 저널에 실렸다.
 
A씨는 실험을 2∼3차례 참관하는 정도에 그쳤지만 연구보고서에 이름을 올리고 각종 학회에 논문을 제출해 상도 탔다. A씨는 논문과 수상경력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 서울대 치전원에 합격했다.
 
검찰은 지난 5월 이 교수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딸인 A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딸 치전원 입시에 대학원생 동원 약대교수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