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 확산···노조, 무기한 농성
병원 "많은 주장이 과장 또는 오해서 비롯" 해명
[ 2019년 07월 11일 12시 05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전남대학교병원 노조가 병원 간부 채용 비리 연루 의혹을 비판하며 농성에 들어가면서 또 다시 내부 갈등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노조가 “병원 부정부패 척결과 직장 민주화를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의지를 밝히면서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민주노총 전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남대병원지부는 지난 10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 앞에서 ‘부정 부패 척결, 직장 민주화를 위한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연 뒤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지난해 말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 전남대병원은 국립대병원 13곳 중 가장 많은 비리가 적발됐다고 주장했다. 또 징계를 받은 간부급 직원이 연임에 문제를 제기했다.


노조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요구를 묵살하던 병원 관리자들이 아들과 조카의 면접관이나 시험 관리위원으로 참여하는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병원은 “지난해 11월과 12월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돼 경고처분을 받았으나 채용과 관련해 불법행위가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한 간부가 아들의 면접관으로 참여해 부정을 저질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지난해 그의 아들이 시험을 치렀을 때는 면접관이 아니었다. 다만 2013년 과장급으로 면접관에 참여했는데 조카가 면접 대상이었던 사실이 확인돼 경고 조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간부의 연임 의혹 역시 “2017년 11월부터 2019년 11월 임기임에도 2019년 6월로 잘못 명시돼 이사회에서 정정한 것”이라며 “연임이 아닌 임기 환원”이라고 강조했다.


시험관리위원인 병원 관리자들의 친인척이 채용 시험에 응시해 공정성을 떨어뜨렸다는 비판에 대해선 “출제나 시험지 관리가 아닌 현장감독 업무를 했다. 지난해 감사 지적 전혀 참여치 않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명확한 사실을 밝히고, 오해의 소지를 없도록 노조 측 주장에 대해 입장을 정리한다”면서 “많은 주장들이 과장 또는 오해”라고 전했다.


한편,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광주전남지역본부 전남대병원지부는 지난해 9월에도 모범적인 인력충원, 임금단체협상 타결 등을 촉구하며 8일간 파업을 가진 바 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립대병원 채용비리 천태만상···서울대·강원대 등 ‘34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