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평원 채용 필기시험 논란···담당자 징계 처분
재시험 치렀고 실장 견책·부장 감봉 3개월 조치
[ 2019년 07월 11일 12시 17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지난 4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규직원 채용 필기시험(심사직 5급 일반)에서 OMR 답안지 배포 오류 및 교체 과정에서 공정성 시비가 걸렸다. 논란이 가중됐고 재시험까지 치르는 등 일련의 과정을 봉합하는데 꽤 오랜 시간이 허비됐다.


결국 당시 업무 책임자였던 A실장과 B부장은 징계처분을 받고 사건은 일단락됐다.


최근 심평원 감사실은 채용시험 논란과 관련 감사를 진행했고 관련 담당자들에게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인사부 차원에서 결정된 최종 처분은 견책과 감봉이었다.


심평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시 A인재경영실장은 견책을, B인재부장은 3개월 감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직원 채용시험에서 논란이 된 부분은 필기전형 1교시 중 일부 시험장에서는 OMR 답안지가 잘못 배포됐기 때문이다. 시험 문항은 80개였으나 답안지는 50문항용이었던 것이다.


1교시 도중에 80문항짜리 답안지를 새로 배포해 답안을 적도록 했으나, 그 뒤 2교시까지 시험을 마친 후 문제의 시험장에 다시 한번 답안지를 나눠주며 중간에 교체한 답안지의 내용을 옮겨적도록 했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조치가 부정행위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지적하고 있다. 1교시와 2교시 사이에는 30분간의 휴식시간이 주어졌는데, 당시 수험생들이 휴대전화로 답안을 공유했기 때문에, 일부 수험생은 답안지 최종 교체과정에서 답을 고쳐 썼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심평원 관계자는 “채용시험 과정에서 비리가 발생한 사안이 아니라 위탁업체 관리 소홀 등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추후 적극적인 관리체계를 형성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심평원 채용시험 논란→원장 사과→재시험 결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양수 질병관리본부 연구기획과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녀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대한의사협회 이인식 정보통신이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 모친상-정혜림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시모상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