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매 진행 늦출 수 있는 골든타임, '경도인지장애'"
이원희 과장(제주한라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2019년 07월 17일 05시 50분 ]

우리나라 치매환자 수 증가 폭이 심상치 않다. 2008년 국가에서 전국적으로 실시했던 치매 유병률 조사 결과 약 42만명이었던 치매 환자는 10년이 지난 지금 약 75만 명을 기록하며, 10년 만에 79%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치매와 밀접하게 연관된 사람의 수도 증가했다. 치매환자의 배우자와 자녀세대까지 포함하면 치매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국민은 약 375만 명으로 추산된다 .


그렇다면 치매환자 수 증가속도를 늦출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러한 고민에서 시작된 것이 ‘경도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의 발견이다.

경도인지장애란 나이가 듦에 따라 발생하는 건망증과 치매에 의한 기억장애 사이의 중간 상태를 일컫는 것으로, 치매 전 임상단계를 지칭한다.

조기에 진단과 치료가 중요한 알츠하이머형 치매를 가장 빨리 발견할 수 있는 시기라는 점에서, 경도인지장애는 치매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중요한 개념으로 떠올랐다. 


수치적으로 보자면 경도인지장애는 치매환자를 선별하는 간이정신상태검사(MMSE, The Mini-Mental State Examination) 결과 26점 내외의 환자를 말한다.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기억력이 어느 정도 감소하나 일상생활 수행능력은 유지되기 때문에 자칫 치료 중요성을 간과하기 쉽다. 그러나 이들은 치매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잠재적 환자이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관리를 시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65세 이상 환자의 치매 전환율은 10~15%로 , 경도인지장애가 없는 시니어 층의 치매 전환율 보다 5배 이상 높다.

이러한 국내 경도인지장애 환자 수는 2010년 약 2만 3천명에서 2018년 약 23만 명으로 10배 정도 증가하였으며 , 최근 경도인지장애 발병 연령 또한 낮아지고 있어 치료적 개입이 더욱 중요해졌다 .


경도인지장애는 알츠하이머형 치매로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는 점에서, 경도인지장애 치료 자체가 치매 치료 목표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하나의 길이 될 수 있다.

이에 사회적 관심 또한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 최근에는 경도인지장애 환자들 중에서 어떤 사람이 치매로 전환될 것인가를 미리 밝힘으로써 치매 조기 치료의 측면에서 유용한 자료로 이용될 수 있어 이와 관련된 연구도 이어지고 있다.


아직 경도인지장애의 약물 치료에 대한 뚜렷한 지침은 없으나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인식 제고를 통해 조기 진단 및 관리가 활발해지면, 치매로 이행되는 환자 수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서 경도인지장애 환자 관리는 환자가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기간을 늘려주며, 치매로 이환되기까지의 시간을 벌어줘 환자와 가족이 치매 이후 삶에 보다 잘 대비할 수 있게 해 준다.

올해 초 치매환자를 소재로 한 드라마 제목처럼 치매는 이른 시기부터 대비할수록 ‘눈이 부시게’ 변화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져 치매환자 수 증가에 제동을 거는 하나의 동력으로 작용하기를 바란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서울백병원 박현아 종합건강증진센터소장·상계백병원 심규홍 신생아실장 外
윤영철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치매 극복의 날 대통령 표창
김창렬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통계의 날 대통령상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 송영조·정신건강정책과장 김한숙·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장 강준 外
부민병원 초대 의료원장 정진엽(前 보건복지부 장관)
임현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고대구로병원 함창화 전공의, 고대의료원장 표창
조윤희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교수·조수현 삼성서울병원 전문간호사 부친상
임채민 前 보건복지부 장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