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도권-지방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편차 커···세종시 '0%'
김승희 의원 "노인 비율 높은 지방도시 평균 8%, 원인은 간호인력 부족"
[ 2019년 08월 07일 06시 1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 병상을 10만개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으나, 시행 5년이 지난 현재 4만 2000여개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개 주요 광역시·경기도 등 수도권과 지방 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편차가 큰 것으로 파악됐는데, 원인으로는 간호인력 수급 문제가 꼽힌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 간호사가 입원 병상의 전문 간호서비스를 24시간 전담하고 간호조무사는 간호사와 함께 보조 역할을 수행해 입원진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됐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국민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상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은 1588곳이었으나 실제 시행하고 있는 곳은 530곳에 그쳤다.
 
같은 기간 병상 시행률은 4만 2292개로 전체 24만 8357개 대비 17% 수준이다.
 
더욱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6개 주요 광역시와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수도권-지방 간 ‘지역별 편차’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40.2%)·대전(24.6%) 등 7개 주요 시도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추진율은 높았으나, 노인 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방 도시의 대상병상 대비 시행병상은 8%대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세종(0%), 제주(6.7%) 등은 매우 저조했다.
 
김 의원은 이런 상황의 원인으로 ‘간호인력 수급 부족’을 꼽았다.
 
김 의원은 “가족 중 환자가 생기면 간병 부담은 고스란히 가족의 몫으로 돌아간다”며 “문재인 정부가 문케어를 통해 간병비를 책임지겠다고 했으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추진은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간호인력 개편 등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간병서비스, '간호사-간호조무사' 역할 구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희영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대전선병원 제11대 남선우 병원장 취임
김재열 교수(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태평양중환자의학회(WPACCM) 학술상
한양대병원 임상연구보호센터장 성윤경 교수(류마티스내과)
김태엽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학술위원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우수구연상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김대영 85서울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강홍구 한미약품 총괄팀장 장모상
대한의사협회 김대영 前 의무이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