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도권-지방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편차 커···세종시 '0%'
김승희 의원 "노인 비율 높은 지방도시 평균 8%, 원인은 간호인력 부족"
[ 2019년 08월 07일 06시 1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 병상을 10만개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으나, 시행 5년이 지난 현재 4만 2000여개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개 주요 광역시·경기도 등 수도권과 지방 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편차가 큰 것으로 파악됐는데, 원인으로는 간호인력 수급 문제가 꼽힌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 간호사가 입원 병상의 전문 간호서비스를 24시간 전담하고 간호조무사는 간호사와 함께 보조 역할을 수행해 입원진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됐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국민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상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은 1588곳이었으나 실제 시행하고 있는 곳은 530곳에 그쳤다.
 
같은 기간 병상 시행률은 4만 2292개로 전체 24만 8357개 대비 17% 수준이다.
 
더욱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6개 주요 광역시와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수도권-지방 간 ‘지역별 편차’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40.2%)·대전(24.6%) 등 7개 주요 시도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추진율은 높았으나, 노인 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방 도시의 대상병상 대비 시행병상은 8%대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세종(0%), 제주(6.7%) 등은 매우 저조했다.
 
김 의원은 이런 상황의 원인으로 ‘간호인력 수급 부족’을 꼽았다.
 
김 의원은 “가족 중 환자가 생기면 간병 부담은 고스란히 가족의 몫으로 돌아간다”며 “문재인 정부가 문케어를 통해 간병비를 책임지겠다고 했으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추진은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간호인력 개편 등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간병서비스, '간호사-간호조무사' 역할 구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
문영중 후생신보 부국장 부친상
양귀철 대전한국병원 비뇨기과장·양선영 푸른소아과의원장 부친상-채성희 채소아과의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