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맘모톰, 천신만고 끝 '신의료기술' 인정
보의硏, 의료계 주장 전격 수용…보험업계 소송 영향 예고
[ 2019년 08월 08일 05시 33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보험회사와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맘모톰(Mammotome)이 드디어 신의료기술로 인정 받았다. 무려 세 번째 도전 끝에 얻어낸 결실이다.
 
이에 따라 맘모톰을 둘러싼 불법 의료행위 논란도 일단락 될 전망이다. 실손보험사들의 대규모 소송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존에 제기됐던 소송의 경우 신의료기술 인정 전에 시행된 시술인 만큼 법정공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병원계에 따르면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최근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를 열어 맘모톰 시술에 대한 심의를 진행한 결과 신의료기술로 인정했다.
 
해당 시술이 유방 양성병변 환자의 병변 제거에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라는 결론이다. 한국유방암학회 등 의학계의 주장을 전격 수용한 셈이다.
 
맘모톰을 이용한 유방 양성종양절제술이 신의료기술로 인정 받기까지 험난한 과정을 거쳐야 했다.
 
지난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신의료기술로 불인정 되면서 법정 비급여 진입에 실패했다. 안전성은 문제가 없지만 유효성을 입증하기에는 연구결과가 부족하다는 게 이유였다.
 
특히 최근 보험업계에서 맘모톰 시술의 위법성을 제기하며 해당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해당 시술은 신의료기술로 인정되지 않은 의료행위인 만큼 비급여 산정이 불가함에도 시술 후 환자에게 수술비를 부담시킨 것은 국민건강보험법 위반이라는 게 보험업계 시각이었다.
 
반면 의료계는 맘모톰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할 자료가 차고 넘칠 뿐만 아니라 해외 제도권에서도 이미 정식 술기로 인정하고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유방암 전문가들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배수진을 쳤다. 최근 보험회사와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해 있는 만큼 신의료기술 인정이 절박한 상황이었다.
 
맘모톰 절제술의 신의료기술 인정을 신청한 한국유방암학회를 필두로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외과의사회도 제도권 진입 필요성을 주장했다.
 
실제 미국 FDA의 경우 맘모톰 사용 적응증으로 영상학적 이상의 완전 절제를 인정했고, 영국 보건성은 맘모톰 절제술의 안전성과 효율성에 대한 증거는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독일 유방학회 역시 맘모톰 절제술은 진단적 적응뿐만 아니라 양성병변을 완전 절제함에 적절한 방법이라고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특히 국제유방초음파학회는 외과적 절제술과 함께 맘모톰 절제술 적용을 통해 병변을 제거토록 권고했다.
 
학회는 무엇보다 환자를 위해서라도 맘모톰 절제술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과거에는 유방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외과적 수술을 시행했지만 이는 여러 번거러움이 있고, 여성의 상징인 유방에 흉터를 남기게 된다.
 
하지만 맘모톰 절제술은 흉터를 거의 남기지 않고도 병변을 절제할 수 있고, 이 시술을 받은 환자 98%가 다른 사람에게 권하겠다고 응답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다.
 
학회는 많은 환자들이 고가의 진료비를 감수하고도 효율성과 안전성에 대한 유경험자들의 조언을 듣고 직접 맘모톰 절제술을 선택한다고 전했다.
 
유방암학회 관계자는 의학적 필요성이 충분히 입증됐고, 의사나 환자 모두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맘모톰 절제술의 신의료기술 인정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최첨단의학과 정밀맞춤의학을 추구하는 현시대에 전혀 맞지 않는 소모적 논쟁을 지금이라도 끝낼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번엔 기필코" 3번째 도전 '맘모톰' 제도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