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프로포폴 남용 의료기관 '영업정지 6개월'
식약처, 마약류 관리법 시행규칙 개정···"불법사용 차단"
[ 2019년 08월 08일 10시 0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의료인이 프로포폴 등 마약류 의약품을 임의로 조제, 투약하면 최대 업무정지 처분을 받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마약류 취급자의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하는 내용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은 마약류 취급자가 마약류를 업무 목적 외로 제조, 수입, 매매, 조제·투약하거나 거짓으로 마약류 취급내용을 보고할 경우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여기서 마약류 취급자는 제조·수출입·원료사용자, 도매업자, 취급 의료업자, 소매업자, 학술연구자 등을 뜻한다.

특히 의료인이 처방전에 따르지 않고 투약 등을 하거나 처방전을 거짓으로 기재한 경우 1차 위반 시 6개월, 2차 위반 시 12개월, 3차 위반 시 12개월, 4차 이상 위반 시 12개월 등의 업무정지 처분을 내리도록 했다.

 

또 처방전 기재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기재하지 않거나 처방전을 2년간 보존하지 않은 경우에는 1∼4차 위반 시 업무정지 3∼12개월에 처해진다.

식약처가 이 같은 개정안에 마련에 나선 것은 의료현장에서 마약류가 불법 유출되는 일이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5월 식약처가 전국 병·의원 3만6000여곳 중에서 법률 위반이 의심되는 병·의원 52곳을 꼽아서 대검찰청 등과 기획 합동 감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27곳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이 중 마약류관리법을 위반한 4곳은 식약처가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으며, 프로포폴 등을 과다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병·의원을 포함한 23곳은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들 병·의원은 처방전이나 진료기록 없이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투약하거나 마약류 취급내용을 허위로 기재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이들 병·의원 외에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한 정황이 포착된 환자 49명도 적발해 검경에 수사를 의뢰했다.

환자들은 같은 날 여러 병원을 방문해 프로포폴을 투약하거나 사망자 명의를 도용해 처방받고, 처방전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해 5월 운영을 시작한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을 이용해 마약류 생산·유통·사용 등 모든 취급내용 빅데이터를 분석, 오남용이 의심되는 마약류 유통·취급자를 선별, 감시하는 일상 감시체계를 가동 중이다.

 
한편, 식약처는 9월 8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공포 후 시행할 계획이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 3명 중 1명 식욕억제제 포함 '의료용 마약류' 처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영진 강남병원 원장, 제15회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
대한골다공증학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진권 청주제일외과 원장, 충북대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연세의료원 김찬윤 사무처장·강남세브란스병원 장원석 의료기기사용적합성 연구센터 소장 外
민병소 교수(세브란스병원 외과), 아태 최초 C-SATS 평가단 참여
오복녀 前 서울시의사회 사무처장 장남
박희수 교수(충북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헌혈 유공자 표창
제10회 광동암학술상, 최일주·신애선·이호영·김혜련 교수
김창희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평형의학회 우수연구자상
인공지능(AI) 주치의 닥터앤서, 과기부 등 적극행정 경진대회 우수상
서울시내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신중호·학술이사 박해형 外
옥진주 교수(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박상훈 아이디병원장·박윤주 식약처 의약품심사부장 부친상